미세먼지 줄이려고 나무 잔뜩 심었다가 ‘꽃가루 폭탄’ 맞고 있는 중국의 근황

2021년 4월 28일
업데이트: 2021년 4월 28일

중국이 미세먼지를 줄이고자 대대적으로 나무를 심었다가 생긴 ‘꽃가루’ 때문에 매년 몸살을 앓고 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2년 전 봄철 꽃가루 엄습으로 고통받는 중국 베이징의 모습이 재조명됐다.

2년 전 베이징 / 중국 웨이보

2년 전 베이징 / 중국 웨이보

매년 봄, 베이징에서는 마치 겨울에 함박눈이 내리듯 꽃가루가 전역을 강타한다.

이에 시민들은 외출을 포기하거나, 하더라도 중무장하고 외출을 해야 하는 상황이다. ‘코로나19 때문이 아니라 꽃가루 때문에 마스크를 쓰고 다닌다’라는 말이 나올 정도.

사실 이 ‘꽃가루’는 베이징시에서 과거 심었던 나무에서 나오는 것이다. 베이징시는 1970년대부터 공기 오염을 줄이려는 목적으로 포플러와 버드나무를 대대적으로 심기 시작했다.

2년 전 베이징 / 중국 웨이보

2년 전 베이징 / 중국 신랑망

하지만 예상치 못한 문제가 발생했다. 이 나무들에서 나온 솜털 모양의 꽃가루가 매년 4월부터 5월까지 봄철마다 베이징 전역을 뒤덮었다.

이 때문에 베이징은 악명 높은 스모그에 이어 ‘꽃가루’에도 고통받고 있다.

베이징 시민들은 마스크를 쓰고 외출하고 있으나, 온몸에 달라붙는 꽃가루로 병원마다 알레르기 환자들이 급증하고 있다. 이에 베이징시 원림녹화국과 기상국은 4월 초 ‘제1차 베이징 꽃가루 예보’를 발표하기도 했다.

올해 베이징 / 중국 신문망

올해 베이징 / 중국 웨이보

또한 버드나무 꽃가루에는 유분이 있어 불이 붙으면 번지는 속도가 너무 빨라 자칫 대형 화재로 이어질 수 있어 더욱더 문제다.

베이징시 당국은 꽃가루를 날리는 나무가 20여만 그루 정도로 남아 있는 것으로 파악하면서 가지치기와 벌목 등을 통해 ‘꽃가루 대란’을 막겠다고 약속했다.

하지만 매년 시민들의 고통은 반복되고 있다.

베이징시는 버드나무에 ‘꽃가루 억제제’를 주입하거나 암컷 나무에 수컷 가지를 접목하기도 하고 고압 살수차를 동원해 도로와 나무 등을 세척하는 작업에 주력하고 있으나 역부족인 것으로 전해졌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