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군, 민간인 10명 사망한 아프간 공습 오폭 인정

자카리 스티버
2021년 9월 18일
업데이트: 2021년 9월 18일

미군이 지난달 아프가니스탄 카불에서 드론 공습으로 민간인을 잘못 공격해 사망자를 낸 것으로 확인됐다.

케네스 매켄지 미 중부사령관은 17일(현지시각) 기자회견에서 지난달 29일 카불에서 드론 공습으로 어린이 최대 7명을 포함해 10명의 민간인을 사망하게 했다고 밝혔다.

매켄지 사령관은 “이번 공격으로 이슬람국가 호라산(ISIS-K)과 관련이 있는 사람은 아무도 사망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며 처참한 실수였음을 시인했다.

미군은 지난달 26일 아프간 철군 과정에서 자살 폭탄테러 공격을 당해 미군 13명이 사망하는 피해를 입었고, 이에 대한 보복으로 29일 드론 공격을 실행했다. 이 공격은 메킨지 사령관의 지시로 이뤄졌다.

미군은 폭발물을 가득 실은 ISIS-K 차량을 정밀 타격했다고 밝혔으나, 당시 차량 운전자는 구호단체에서 일하던 남성 제마리 아마디(43)로 확인되면서 잘못된 공격이었다는 의혹이 강하게 제기됐다.

그러나 미군 지도자들은 “숨진 이들은 ISIS-K와 무관하다”는 유족들의 항의에도 드론 공격은 성공적이었다고 계속 주장해왔다.

마크 밀리 미 합참의장은 지난 1일 “우리는 절차가 올바르게 지켜졌고 정당한 공격이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미군 자체 조사 결과 이 공격은 ISIS-K와 아무 관련이 없는 어린이와 민간인만 희생시켰다는 게 사실로 드러났다.

매켄지 사령관은 “희생자의 가족과 친구들에게 깊은 애도를 표한다”며 “우리 군과 공항 피난민을 향한 위협을 막을 수 있다는 확신으로 공격을 실행했지만 그것은 실수였다.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말했다.

이어 “전투 지휘관으로서 이번 공격과 비극적인 결과에 대한 책임은 전적으로 내게 있다”고 덧붙였다.

공화당 의원은 즉각 군 지도부와 조 바이든 대통령을 비판했다.

앤디 빅스 하원의원은 매켄지가 사과 성명을 발표하는 사이 바이든 대통령은 델라 웨어에서 주말 휴가를 즐기고 있었다며 사전에 몰랐는지 추궁했다.

빅스 의원은 자신의 트위터에 “바이든 행정부의 국방부는 타깃으로 삼은 IS-K 테러리스트가 아니라 무고한 카불 시민 10명을 살해했다는 사실을 인정했다. 하지만 바이든은 책임을 회피한 채 해변에서 휴가를 벌이고 있다. 바이든은 수치다”라고 썼다.

Epoch Times Photo
아프가니스탄 카불에서 미군의 드론 공습이 가해지고 다음 날인 지난달 30일, 지역 주민들과 희생자 가족들이 공격으로 폭발한 차량 옆에 모여 있다. | Wakil Kohsar/AFP via Getty Images/연합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은 보도자료를 내고 이날 오전 조사 결과 보고서를 받았다며 숨진 차량 운전자 아마디와 관련해 “국방부의 모든 남녀를 대표해 아마디를 포함한 희생자들의 유족, 아마디가 근무했던 ‘국제영양교육(NEI)’ 직원들에게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밝혔다.

오스틴 국방장관은 “이제 우리는 아마디가 비극적으로 살해된 다른 사람들과 마찬가지로 무고한 희생자였음을 알게 됐다. 사과한다. 우리는 이 끔찍한 실수로부터 배우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매켄지 사령관은 당시 미군 지도부는 카불 공항의 미군 병사들을 향한 즉각적인 공격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해 상황이 급박하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아마디의 가족은 “미국과 다른 국가들은 아프간에서 실수를 하지 않도록 노력해야 한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 민간인을 목표로 하지 마라. 아프간 사람들은 가족애가 강하다. 아버지나 형제, 아들을 잃는 것은 매우 힘든 일”이라고 언론에 밝혔다.

미 국방부는 당초 1차 공격 후 2차 폭발이 일어났으며, 이를 차량에 폭발물이 들어 있었다는 정황 정황 증거로 제시했지만, 실제로 2차 폭발은 없었던 것으로 결론 났다.

매켄지 사령관은 “정확히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밝히는 데 시간이 걸렸다”면서 조사 보고서는 기밀문서로 분류돼 공개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백악관은 에포크타임스의 논평 요청에 응하지 않았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