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코로나 봉쇄 조치로 전체주의화” 클린턴 전 정치고문

이은주
2021년 2월 24일
업데이트: 2021년 3월 1일

미국이 중공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막기 위한 대규모 봉쇄 조치로 민주주의가 위협받고 있다는 경고가 나왔다.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의 정치고문이었던 나오미 울프는 22일(현지시간)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미국이 전체주의 국가로 향하고 있다”면서 “(봉쇄로 인해) 쿠데타 상황, 즉 경찰국가로 이동하고 있다”고 경고했다. 

울프는 “이것은 당파적인 게 아니다”라며 “우리가 동의하건 안 하건 모든 것을 초월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녀는 “헌법을 보호하기 위해 좌우가 하나로 뭉쳐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울프는 최근 몇 달간 팬데믹에 따른 추가 봉쇄를 검토 중인 조 바이든 행정부와 민주당 소속 주정부에 대해 경고해왔다.  

국가가 방역을 빌미로 봉쇄 조치를 내려 기업들을 무너뜨리고 수정헌법 제1조에 의해 보호받는 종교의 자유를 위협하고 있다는 게 울프의 주장이다. 

그녀는 “권위주의가 ‘안전’과 ‘보안’을 핑계로 나타나고 있다”고 했다. 또 정부가 주민들의 권리, 즉 헌법이 보장하는 모든 권리를 강탈하기 위해 비상사태 명령을 내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 예로 코로나 격리 조치를 어기거나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주민들에게 벌금을 부과하는 등 강력 대응에 나서고 있는 뉴욕주를 거론하며 “주민들의 움직임을 통제하는 건 수정헌법 제4조를 위반하는 것”이라고 울프는 지적했다.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 주지사는 민주당 소속으로, 강력한 방역 조치를 시행하고 있다. 최근 코로나 사망자 수를 은폐했다는 논란에 휘말리기도 했다.  

울프는 “살면서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지 못했던 곳에 와 있다”면서 현재 미국은 경찰국가의 시작이자 “법치주의의 종식(suspension) 단계”에 와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모든 사람의 눈앞에서 전체주의 국가로 변하고 있다”고 한탄했다. 

한편,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23일 CNN과의 인터뷰에서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백신 접종을 완료한 사람들에 한해 “조만간 코로나 관련 가이드라인을 완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방역 수칙의) 엄격함을 얼마나 완화해도 되는지에 대한 권고를 더 많이 듣게 될 것으로 생각한다”며 특히 가족 관련 문제에 대한 내용 등이 담길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파우치 소장은 코로나 대유행 기간 동안 학교 봉쇄 해제 계획을 중단한 데 대해 보수 진영으로부터 비난을 받은 바 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