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최대 보수행사 CPAC 개막…‘부정선거·취소문화’ 조명

한동훈
2021년 2월 27일
업데이트: 2021년 2월 27일

올해 주제는 ‘미국은 취소되지 않았다'(America Uncanceled)
‘부정선거’, ‘취소문화’ 대처 방안 논의…핵심은 헌법적 가치 기반

세계 최대 연례 보수행사인 ‘보수정치행동회의’(CPAC) 2021년 집회가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에서 25일(현지시각) 개막됐다.

개막 축하행사 성격이 강했던 첫쨋날에 이어 본격적인 컨퍼런스에 돌입한 둘쨋날, 주최 측은 CPAC 핵심이슈인 ‘부정선거’와 ‘취소문화(캔슬컬처)’에 관한 영상을 상영했다.

이 영상은 여러 가지 부정선거 의혹을 제기한 뒤, 취소문화를 집중적으로 다뤘다. 이어 미국 헌법(수정헌법)의 주요 가치와 정신을 소개하면서 올해 주제인 ‘미국은 취소되지 않았다(America uncancled)’는 슬로건으로 마무리됐다.

영상에서는 수정헌법의 주요 가치를 소개하면서 제8조와 제10조를 주로 언급했다.

제8조는 “과도한 보석금을 요구하거나, 과도한 벌금을 부과하거나, 잔혹하고 이례적인 형벌을 부과할 수 없다”는 내용이다.

취소문화의 폐단을 지적하면서 이 조항을 거론한 것은 취소문화가 촉발한 따돌림, 배척, 불매운동이 ‘잔혹하고 이례적인 형벌’임을 사람들에게 알리기 위한 목적이다.

수정헌법 제10조는 “헌법에 의해 미국 연방에 위임되지 않았거나, 각 주에 금지되지 않은 권력은 각 주나 국민이 보유한다”이다.

즉, 미국의 주권이 국민과 각 주에 있음을 명확히하는 내용이다. 이는 선거나 바이러스 팬데믹 대응에서 각 주정부와 의회의 역할이 핵심이며, 연방정부의 개입은 한계가 있음을 부각한다.

또한 텍사스 등 일부 주정부가 진보좌파 성향의 바이든 행정부와 다른 노선을 걷더라도 헌법적 권한하에 있음을 알리려는 의중으로도 풀이된다.

이 영상은 이번 ‘CPAC 2021’이 부정선거와 취소문화를 중심으로 미국 보수진영이 헌법적 가치에 근거해 어떻게 이 문제를 대처할 것인지 논의하기 위한 장으로 마련됐음을 뚜렷하게 보여줬다.

CPAC 2021은 28일까지 나흘간 진행되며, 폐막일에는 마지막 연설자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연설자로 나설 예정이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공화당의 미래비전 등을 제시할 것으로 보인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