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휴스턴 중국 총영사관에 폐쇄 명령 “주권·국민 위협”

하석원
2020년 7월 23일
업데이트: 2020년 7월 23일

미국 정부가 휴스턴에 중국 총영사관에 폐쇄명령을 내렸다고 밝혔다.

22일 모건 오르타거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휴스턴에 있는 중국 영사관에 72시간 내에 폐쇄하라고 명령했다고 밝혔다.

오르타거스 대변인은 “우리는 미국의 지적 재산과 미국인들의 개인 정보를 보호하기 위해 중화인민공화국 총영사관의 폐쇄를 지시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대변인은 중국 대신 ‘중화인민공화국’이라는 용어를 사용하면서 그동안 불공정한 무역관행, 미국 일자리 절취 외에 터무니없는 행위로 미국을 공격했다면서 “우리의 주권과 국민을 위협하는 행위를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대변인은 중화인민공화국(중공)의 미국 주권·국민 위협 행위가 구체적으로 어떤 내용인지는 밝히지 않았지만, “주재국의 법과 규정을 존중하라” “다른 나라의 내정에 간섭하지 않는다는 의무규정을 준수하라”고 한 비엔나 협약을 인용했다.

또한 오르타거스 대변인은 이날 에포크타임스에 보낸 이메일에서 이번 결정에 관해 “트럼프 대통령은 미중 관계에서 공정성과 상호주의를 고집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중국은 미국이 명령을 취소하지 않을 경우 보복하겠다고 밝혔다.

왕원빈(汪文斌)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2일 정례 브리핑에서 미국이 72시간 내에 휴스턴 영사관을 폐쇄하라고 통보해왔다면서 “일방적인 정치적 도발”이라고 말했다.

왕 대변인은 “미국이 잘못된 결정을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한다”며 “미국이 고집한다면 중국은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휴스턴 영사관은 정상적으로 운영되고 있다”면서도 영사관 뜰에서 문서가 불에 탔다는 기자들의 질문에는 답변하지 않았다.

이날 트위터 등 소셜미디어에는 영사관 마당에서 서류가 담긴 쓰레기통이 불타고 있는 모습이 주민들에 의해 촬영돼 현지 언론을 통해 보도됐다.

휴스턴 소방서 측은 “신고를 받고 출동하려 했으나 접근이 허용되지 않았다”며 “주변에서 대기하며 감시했다”고 밝혔다.

휴스턴 경찰 관계자는 폭스뉴스와 인터뷰에서 “영사관 직원들이 건물에서 쫓겨나게 되자 서류를 불태웠다”고 말했다.

이번 휴스턴 영사관 폐쇄 명령은 중국인 2명이 지난 10년간 미국에서 해킹 활동을 벌이며 무기 설계, 마약 정보, 소프트웨어 소스코드, 개인 데이터 등을 훔친 혐의로 기소된 사건과 관련된 것으로 보인다.

이번 기소는 미국이 중공의 지적재산 절도를 비롯한 경제적, 정치적 침투에 대응하면서 실시한 최초의 법 집행으로 평가된다. 미중문제 전문가들은 향후 비슷한 조치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