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전 대중정책 ‘브레인’이 밝힌 中 공산당 정권의 급소

류지윤
2021년 2월 18일
업데이트: 2021년 2월 19일

마이크 폼페이오 전 미국 국무장관의 중국 문제 수석고문 화인 학자 여무춘(余茂春·58·위마오춘)이 ‘미국(전임 행정부)은 중국은 중국 공산당(중공)과 같지 않단 사실을 구분해 중공의 허를 찔렀다’고 말했다.

여무춘은 최근 에포크타임스와 인터뷰에서 “중공이 14억 중국인을 대표한다는 주장은 절대적으로 터무니없는 말이다. 중공 정부도 이를 알고 있다”면서 “그래서 폼페이오 전 장관이 ‘중국 국민은 중공과 같지 않다’고 말했을 때 두려웠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그것이야말로 그들(중공)이 가장 신경 쓰고 있는 것일 텐데, 그 마스크가 지극히 터무니없단 사실을 그들도 알고 있기 때문이다. 그들은 자신들의 터무니없는 주장으로 마스크가 벗겨지는 것을 우려한다”고 말했다.

최근 몇 년 동안의 중국 경제 발전은 세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여무춘은 중국의 경제성장은 100% 민간 부문에서 나왔고, 부지런하고 자유를 사랑하는 중국인들이 만들어낸 것이라며 중공은 이 모든 성과에 기생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중공은 일종의 기생충으로, 자유기업 제도와 중국 자본업계가 창출하는 부에 기생하고 있다. 중공은 분명 중국 국민의 자유의 적이다. 그래서 매년 더 많은 돈을 써가며 국민을 탄압하고 있으며 내부 안전과 감시에 쓰는 돈은 세계에서 2위를 차지한 전체 국방 예산보다도 많다”고 지적했다.

여무춘은 중공이 민중을 부유하게 만드는 자유경제를 적대시한다고 했다. 중국의 부호인 마윈’의 경우 중공의 부축을 받아 성공했지만, 마윈이 너무 크게 성장해 중공의 독점적 이익을 건드리게 되자 사라져야만 했다는 것이다.

그는 “당신이 혹은 누군가 너무 커져서 중공의 어떤 독점적인 경제와 금융 관행을 건드리면 반드시 실종되기 마련”이라며 “반드시 사라져야만 한다”고 했다

폼페이오 전 국무장관이 전 세계를 돌아다니며 중공의 세계 위협을 이야기했다는 점을 상기시킨 여무춘은 지난 1년간, 특히 중공 바이러스(코로나19) 발생 이후 점점 더 많은 나라가 중공을 국제적 위협으로 받아들이고 있다고 했다.

“폼페이오 전 장관의 말처럼 중공은 중국 국민과 같지 않다. 중공은 중국이 아니고, 중국이라는 나라와 같지 않다. 완전히 다른 개념이다. 또 이건 실제로도 굉장히 중요한 구분이다. 전 세계가 이 점을 주목하고 있다고 본다. 점점 더 많은 국가가 자신들의 대중(對中) 정책을 세울 때 이 개념을 중심에 놓고 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