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인도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2천만회분 긴급 지원

연합뉴스
2021년 4월 29일
업데이트: 2021년 4월 29일

의료용산소통·마스크 등 1억달러 규모
쿼드 협력국 인도에 ‘전략적 지원’ 해석도

미국은 인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급속하게 악화함에 따라 1억 달러(약 1천110억원)에 달하는 긴급 물품을 지원하기로 했다.

    백악관은 28일(현지시간) 성명에서 “코로나19가 다시 퍼지면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인도와의 공고한 우호 관계에 따라 긴급 지원에 나서기로 했다”라며 “수일 내에 인도에 있는 협력 기구에 긴급 물품을 전달할 것”이라고 밝혔다.

백악관은 “팬데믹 사태 초기 인도가 미국을 도왔던 것처럼 미국도 인도가 도움을 필요로 하는 지금 협력키로 했다”고 강조했다.

첫 지원 물품은 29일 항공편을 통해 인도에 도착하며, 다음 주에도 추가로 지원이 이뤄질 예정이다.

우선 미국은 이미 주문한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 2천만회분을 인도에 공급하기로 했다.

앞서 백악관은 지난 26일 “미국이 6천만 회분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이용 가능할 때 다른 나라에 내놓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미국은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의 국내 사용승인을 아직 하지 않은 상태다.

미국 정부는 인도의 코로나19 응급환자가 폭증하면서 부족한 산소공급장치 등 관련 의료 장비도 보내주기로 했다.

이에 따라 미국의 1차 지원 물품에 포함되는 1천100개의 의료용 산소통을 현지에 남기고 현지 산소공급업체를 통해 계속 충전해 사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또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현지에서 의료용 산소통을 추가로 확보해 인도 정부와 협조해 각 병원에 배치하기로 했다.

여기에 산소를 농축하는 산소발생기 1천700개를 확보해 장비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 환자 치료에 사용할 계획이다.

또 한 대당 20명의 환자에게 산소 공급이 가능한 장비도 공급할 예정이다.

한 인도 남성이 중공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우한폐렴)으로 사망한 가족의 유해가 화장되기를 기다리고 있다. 인도, 뉴델리. 2021.4.28 | 로이터=연합
    아울러 미국은 환자와 의료진을 위한 N95 마스크 1천500만장을 포함한 개인보호장비도 지원하고, 코로나19 긴급진단 키트도 공급하기로 했다.

진단키트는 백악관이 사용하는 기종과 같은 것으로 15분 만에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제품이다.

미국은 코로나19 항체 치료제인 렘데시비르 2만회분도 인도에 공급한다.

이밖에 백악관은 CDC 전문가들이 코로나19 예방과 통제, 백신 접종 등의 분야에서 현지 보건 당국과 협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미국의 인도에 대한 코로나19 긴급 지원과 관련, 호주·인도·일본과 함께 4개국 비공식 협의체 ‘쿼드'(Quad)를 구성한 미국이 중국의 세력 확장을 견제하기 위해 인도를 적극적으로 돕는다는 해석도 나오고 있다.
미국이 주도하는 쿼드는 백신 전문가 그룹을 마련, 인도태평양 지역의 영향력 확대와 중국 견제를 위한 백신 지원을 논의해왔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