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소비자 물가 상승 30년만에 최고치…“인플레이션 공포감”

자카리 스티버
2021년 6월 26일
업데이트: 2021년 6월 29일

미국 소비자 물가가 올해 목표치인 평균 2%를 훌쩍 뛰어넘어 30년 만에 최고 수준으로 치솟았다. 인플레이션 우려가 고조되고 있다.

미 상무부는 25(현지시각) 핵심 개인소비지출(PCE) 물가지수가 지난 5월까지 12개월 동안 3.4% 올랐다고 발표했다. 이는 1992년 4월 이후 최고 기록이다.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핵심(Core) PCE를 물가상승률의 핵심 지표로 삼고 있다. PCE에는 변동이 심한 계절 식품이나 연료 가격이 제외된다. 연준은 물가상승률 목표치를 장기간 평균 2%로 설정하고 통화정책을 운영하고 있다.

‘장기간 평균 2%’라는 물가상승률 목표치는 단기적으로는 2%를 넘더라도 용인하겠다는 의미다.

3%를 넘어가는 물가상승률로 인해 인플레이션 우려가 높아지는 가운데 연준은 거듭 “통제 가능하다”는 반응을 내놓고 있다.

연준은 “높은 물가상승률은 일시적일 것”이라며, 이 때문에 제로(0) 금리의 긴급 지원 조치와 약 1200억 달러의 월간 채권 매입을 조기에 철회할 경우 경기회복이 지연될 위험이 있다고 주장했다.

닐 카시카리 미니애폴리스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 역시 “높은 물가상승률이 지속할 것으로 예상하지 않는다”며 연방정부가 지원하는 추가 실업수당이 고갈되는 가을까지는 미국인들이 대거 노동시장에 복귀할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코로나19(중공 바이러스 감염증) 사태에 대응하기 위해 실업수당 지급 기간을 추가로 연장하도록 자금을 풀고 있다.

이 때문에 산업계와 재계에서는 “근로자들이 실업수당에 의존하며 일터로 복귀하지 않는다”며 노동력 부족 현상에 대해 불만이 높아지고 있다. 공화당이 우세한 수십 개 주(州)에서는 구인난을 해결하기 위해 연방정부 실업수당 추가 지원을 중단하기로 했다.

현재 미국 경제에서는 인플레이션에 대한 공포감이 확산하고 있다.

경제학자들과 투자자들은 올해 초까지 저성장, 높은 실업률, 디플레이션 압력을 걱정했지만 이제 시선을 인플레이션으로 옮기고 있다. 연준이 고용시장 회복을 촉진하면서 물가 상승을 억제하는 미묘한 줄타기를 잘 해낼 수 있을지 예리한 시선이 쏟아진다.

지난주 연준은 미국의 물가 상승이 예상을 넘어섰다며 금리 인상 예상 시기를 2024년에서 2023년으로 앞당긴다고 발표해 금융시장에 큰 충격을 안겼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22일 의회 청문회에 나와 “최근의 높은 물가상승률은 소비확대와 공급부족, 기저효과 등이 겹친 일시적 결과”라며 이러한 일시적인 인플레이션 때문에 금리를 올리지는 않을 것이라고 진화에 나섰다.

미국의 금리 인상은 연준을 비롯해 세계 각국 중앙은행이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시중에 풀어놓은 엄청난 자금 회수로 이어질 수 있다. 이 같은 금리 인상을 단행하는 시점은 인플레이션과 예민하게 맞물린다.

파월 의장 역시 “고용시장이 지나치게 좋아지거나, 인플레이션에 대한 공포감 때문에 선제적으로 금리를 인상하지는 않을 것”이라며 “실제 인플레이션 혹은 다른 불균형의 증거가 나오기를 기다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