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대통령 취임식 위원회 ‘바이든 당선인 인정’ 결의안 부결

이은주
2020년 12월 9일
업데이트: 2020년 12월 9일

대통령 취임식을 관리하는 미 의회 합동취임식준비위원회(JCCIC)가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를 대통령 당선인으로 인정하지 않기로 했다.

민주당과 공화당 양당 지도부 3명씩으로 구성된 JCCIC는 8일(현지 시각) 바이든 후보의 ‘당선인 인정’에 대한 결의안을 부결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공화당 측에서 제기한 부정선거 관련 소송이 계속됨에 따라 이 같은 결정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JCCIC에는 민주당 측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 스테니 호이어 하원 원내대표, 에이미 클로버샤 상원의원 등이 참여하고, 공화당 측에서는 미치 매코널 상원 원내대표, 케빈 매카시 하원 원내대표, 로이 블런트 상원의원 등이 활동하고 있다.

공화당 측 위원들은 이번 부결 결정에 대해 ‘선거 절차’가 남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위원장 로이 블런트 상원의원(공화당)은 “선거 절차보다 앞서서 누가 취임할지 결정하는 것은 위원회의 일이 아니다”라며 팬데믹 기간 안전한 취임식 실시에 집중해야 한다고 다른 위원들을 향해 당부했다.

간접선거 방식으로 치러지는 미국 대선은 헌법에 따라 각 주에서 선거인단을 확정해야 한다.

위원회가 부결 결정을 발표한 이날이 선거인단 확정 마감일이다. 그렇게 확정된 선거인단은 12월 14일에 모여 대통령 투표를 하고, 이 결과를 내년 1월 6일 의회가 승인하면 1월 20일 차기 대통령이 공식 취임하게 된다.

이날 JCCIC 민주당 측 위원인 호이어 민주당 하원 원내대표는 결의안 부결에 대해 실망스럽다는 입장을 발표했다.

민주당 하원 원내대표 스테니 호이어 의원이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 Win McNamee/Getty Images

민주당 호이어 대표는 “선거 결과 수용을 거부하고, 조 바이든과 카멀라 해리스를 차기 대통령과 부통령으로 승인하기를 거부하는 공화당의 끈질긴 반발이 놀랍다”고 비난했다.

그는 의회전문지 더 힐과 인터뷰에서도 공화당 의원들은 “선거 이후에 보인 트럼프 대통령의 발끈하는 성질에 면역력을 갖춘 것 같다”고 비아냥거렸다.

그러면서도 중공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고려해, 내년 1월 20일 대통령 취임식 행사 참여인원 제한에 양당 위원들이 공감대를 형성했으며 합의를 도출했다고 덧붙였다.

이번에 부결된 결의안에도 “바이든 취임위원회 및 공중보건 전문가와 협조해”, “권력 이양을 주시한다”는 내용을 국민들에게 통보한다는 문구가 담겼다.

권력 이양 과정에서 전염병 대응에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는 공감대를 드러낸 부분이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