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공원에 정체불명의 식물이 퍼지기 시작했는데 ‘한국인’들이 모여들었다

윤승화
2021년 7월 29일
업데이트: 2021년 7월 29일

미국 공원 잔디밭에 정체불명의 식물이 퍼지기 시작했다.

제초제를 뿌리려던 공원 관리자들. 그때 한 관리자가 식물의 정체를 알아채고는 외쳤다.

“이건 한국인들에게 맡기면 된다!”

공원 내 식물채집이 일시적으로 허가되자, 한국인들이 ‘쑥’을 모조리 캐갔다.

트위터 캡처

각종 SNS에서 퍼진 이같은 이야기. 과연 진실일까?

지난 2005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미국 언론은 “한국인들이 미국 공원에서 쑥을 뜯는다”는 보도를 내놨다.

미국에서는 어떤 식물도 사전에 허가를 받지 않고 채취하면 처벌 대상이 된다. 이파리 한 잎 조차 채취하면 불법이다.

이에 미국 공원 당국은 쑥 채취를 두고 “식물채취는 심각한 공원 훼손 행위로 불법”이라고 경고했고, 이후 식물 채취 금지를 안내하는 한글 표지판을 세우기도 했다.

당시 실제 보도 기사 캡처 / 워싱턴포스트

그런데 사실, 쑥은 미국에서는 외래종이다. 일반 미국인들 눈에 쑥은 뽑아도 뽑아도 쑥쑥 잘 자라서 더 귀찮은 잡초다.

쑥쑥 잘 자라는 쑥 때문에 고민이었던 지역 중 하나인 미국 메릴랜드 주의 몽고메리 군.

당시 이곳 공무원들은 쑥이 한창 나는 봄에 ‘쑥 회의’를 열어 쑥을 어떻게 제거해야 하나 깊은 고민에 빠진 상황이었다.

심지어 염소를 공원으로 들여보내 쑥을 뜯어 먹게끔 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그렇게 해결책을 찾아 헤매던 몽고메리 공무원들은 2005년 발생한 ‘한국인이 쑥 뜯는’ 사건을 계기로 한국인들에게 주목했다.

“한국인들은 쑥을 캐는 전통이 있다!”

마침 인근 지역에서는 또 다른 외래종 잡초 ‘마늘 냉이’ 해결을 위해 매년 공원에서 마늘 냉이 행사를 열고 있었다.

2000년부터 시작된 해당 행사는 행사 당일 공원을 방문한 사람들이 마늘 냉이를 무제한 캘 수 있도록 하고, 캔 마늘 냉이로 요리 경연 대회도 열리는 방식이었다.

실제 쑥 채집의 날 자원봉사 모집 화면 캡처 / 몽고메리 카운티 자원봉사 센터

2005년, 쑥으로 골머리를 썩이던 몽고메리 공무원들이 위 행사에 아이디어를 얻었다고 알려졌다.

그리고 2019년. 코로나19가 발생하기 바로 전년도까지 몽고메리 지역에서는 매년 6월 5일을 ‘쑥 채집의 날’로 지정해 쑥을 뜯어갈 자원봉사자들을 받았다.

자원봉사자들은 약초인 쑥을 맘껏 뜯어가 좋고, 미국 입장에서는 잡초가 저절로 사라지니 좋고. 일석이조인 셈이다.

참고로 쑥 캐기에 필요한 도구도 모두 제공됐다고.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