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인 70%, 경제적 타격 있어도 중국 인권문제 맞서야” 퓨리서치센터

이은주
2021년 3월 5일
업데이트: 2021년 3월 5일

미국인 10명 중 7명은 경제적 타격을 입더라도 중국에 인권 문제를 제기해야 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여론조사기관 퓨리서치센터는 지난달 1~7일 미국 성인 2500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에서 응답자 70%가 ‘경제적 유대관계가 손상되더라도 중국의 인권문제에 맞서야 한다’고 답했다고 4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중국에 대한 미국인의 인식은 지난 3년 간 크게 악화됐다. 

응답자 10명 중 9명은 세계 2위의 경제 대국인 중국을 파트너가 아닌 경쟁자 또는 적이라고 본다고 답했다. 

‘중국을 부정적으로 생각한다’는 응답자는 67%로, 3년 전(46%)에 비해 21% 포인트 증가했다. ‘긍정적으로 생각한다’는 응답자는 11%에 그쳤다. 

이는 미국 내 일자리 감소, 중국의 군사력 증가, 중공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등의 복합적 요인이 미국인의 인식 변화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특히 미국인 절반 이상이 미국의 일자리 감소(53%)와 중국의 군사력 증가(52%)를 심각한 문제로 평가했다. 

중국의 사이버 공격(65%)과 인권 정책(50%)이 ‘아주 심각한 문제’라는 평가는 지난해 대비 각각 7%씩 증가했다. 

지난 1월 취임한 조 바이든 대통령은 중국을 가장 큰 ‘지정학적 시험’이라고 규정하고, 중국의 위구르 무슬림 소수민족에 대한 강제노동 등이 집단학살에 해당한다는 도널드 트럼프 전 행정부의 판단을 지지했다.

또한 중국의 홍콩 민주화 운동 탄압을 규탄하며 동맹국과 조율해 트럼프 행정부의 대중 강경 기조를 유지할 것임을 시사했다. 

‘바이든이 중국을 효과적으로 상대할 수 있다고 믿는가’에 대한 긍정적인 답변은 53%로, 테러리즘•기후변화•군사력 사용•무역 관계 등의 국제적 사안에 비해 신뢰도가 낮았다.

미국 공화당과 민주당은 중국 정권에 맞서기 위해 초당적으로 협력하기로 뜻을 모으고, 관련 법안을 발의한 상태다. 

트럼프 행정부 시절 미국은 무역 관행, 전염병 발병 기원, 첩보 활동, 인권, 남중국해에서의 영토 분쟁 등에 대해 중국 정부를 강하게 규탄했었다.  

미국인 54%는 ‘중국이 코로나 발병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했다’고 답했다. 다만 미국인 58%는 미국이 전염병에 적절히 대응하지 못했다고 평가했다.  

퓨리서치센터는 이번 조사 결과에 관해 “미국인들은 중국과의 양자 관계에서 경제적 손해를 보더라도 인권에 초점을 맞추기 원한다”고 평가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