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서 김치 알린 교포 청년사업가, 괴한에 피살

연합뉴스
2020년 11월 1일
업데이트: 2020년 11월 1일

포틀랜드 ‘최가네 김치’ 공동창업자 매슈 최…자택서 흉기에 찔려

미국에서 김치를 알려온 청년 교포 사업가가 자택에서 괴한에 피살돼 현지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지난달 31일(현지시간) 오리건주(州) 포틀랜드 경찰과 현지언론에 따르면 포틀랜드에서 ‘최가네 김치'(Choi’s Kimchi)라는 업체를 운영해온 매슈 최(33)씨가 지난달 25일 새벽 집에 침입한 괴한의 흉기에 부상해 사망했다.

범인은 붙잡히지 않았으며 경찰은 흑인남성 한 명을 용의자로 쫓고 있다.

최씨는 오리건대에서 경영학과 스포츠경영학을 전공한 뒤 2011년 어머니와 함께 ‘최가네 김치’를 창업했다.

그는 자신의 성을 따서 만든 이 브랜드로 포틀랜드를 비롯한 여러 지역에 김치를 알리는 데 성공했다.

최가네 김치의 백김치는 2016년 미국 ‘굿 푸드 어워즈’의 절임채소 부문에서 수상했고 양념김치는 미전역에 판매되고 있다.

한 현지매체는 어머니의 집에서 내려오는 레시피를 현지 입맛에 맞게 바꾼 것이 성공 요인이었다고 전했다.

최가네 김치는 홈페이지에 올린 추모글에서 “매슈 최에게 김치는 단순히 일이 아닌 열정과 가족, 문화가 모두 담긴 것이었다”면서 “그는 식품업계의 일원이라는 점을 사랑했고 지역의 다른 사업가에게 지혜와 조언을 전해왔다”고 설명했다.

최씨가 사업초기 가내수공업으로 김치를 만들어 팔던 ‘포틀랜드 파머스 마켓’도 인스타그램 추모글에서 “그는 유쾌하고 넓은 마음과 식품생산에 폭넓은 지식을 지닌 사람이었다”고 기렸다.

[연합]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