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배우조합 최고상 수상하고 눈물 흘리는 ‘기생충’ 배우들 (송강호 수상소감 영상)

윤승화
2020년 1월 20일 업데이트: 2020년 1월 20일

‘기생충’ 배우 전원이 미국영화배우조합(SAG·스크린 액터스 길드)에서 최고상을 탔다.

지난 19일(현지 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제26회 SAG 어워즈 시상식에서 미국영화배우조합은 ‘아웃스탠딩 퍼포먼스 바이 캐스트(앙상블) 인 모션픽처’ 부문에서 영화 ‘기생충’을 수상작으로 선정했다.

‘아웃스탠딩 퍼포먼스 바이 캐스트 인 모션픽처’ 상은 해당 시상식에서 최고로 높은 상이며, 영화에 출연한 모든 배우가 수상자들이다.

그만큼 배우들에게는 엄청난 커리어로 취급되는 상이다.

이날 ‘기생충’의 송강호, 이선균, 최우식, 이정은, 박소담, 이선균 등 배우들은 다 함께 무대에 올라 공동 수상했다.

현장에 참석한 니콜 키드먼 등 미국 배우들은 무대 위에 오른 우리나라 배우들을 향해 박수갈채를 쏟아냈다.

이후 대표로 마이크 앞에 선 송강호는 “비록 제목이 ‘기생충’이지만, ‘기생충’은 우리가 어떻게 공생할 수 있을까 고민하는 영화”라며 “오늘 최고의 상을 받고 보니까 우리가 영화를 잘못 만들지는 않았구나 생각이 든다”고 소감을 전했다.

송강호의 재치 있는 수상소감에 객석에서는 감탄한 듯 웃음과 박수가 또 한 번 쏟아졌다.

송강호는 이어 “오늘 존경하는 대배우들 앞에서 큰 상을 받아 영광스럽고 아름다운 기억을 영원히 간직하겠다”고 전했다.

다른 배우들 또한 송강호의 뒤에서 환하게 웃었으며, 박소담은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은 객석에 앉아 배우들이 수상하는 모습을 자기 휴대전화로 촬영하며 함께 기뻐했다.

미국이 아닌 외국 영화가 미국영화배우조합 시상식에서 최고상을 수상한 사례는 매우 이례적으로 21년 전 이탈리아 영화 ‘인생은 아름다워’ 이후 역대 두 번째다.

한국 영화로는 최초다.

미국 매체들은 ‘기생충’의 수상 소식을 긴급 속보로 앞다투어 보도했다. ‘기생충’의 오스카 수상 가능성이 이로써 또 한 번 커졌기 때문이다.

미국영화배우조합은 오스카를 주관하는 미국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MPAS)와 수상작이 일치하기로 유명하다. 또 조합에서 아카데미 투표권도 상당 부분 보유하고 있다.

과연 한국 영화 ‘기생충’이 오스카의 영예를 안을 수 있을까.

제92회 오스카 시상식은 오는 2월 9일 열린다. ‘기생충’은 작품, 감독, 각본, 편집, 미술, 국제영화상 등 6개 부문 후보에 올라 있다.

미국 매체 Variety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