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 검역·미세먼지 대응 등 생활안전 분야 공무원 5천512명 충원한다

연합뉴스
2020년 2월 18일
업데이트: 2020년 2월 18일

25개 부처 직제 개정안 국무회의 통과

2020년 중앙부처 | 연합뉴스

정부가 올해 질병·동식물 검역과 미세먼지 대응, 범죄피해자 지원 등 생활·안전 서비스 분야에서 일할 국가공무원 5천512명을 충원한다.

행정안전부는 이런 내용을 포함한 25개 부처 직제 개정령안이 18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됐다고 밝혔다.

이번에 충원되는 5천512명은 지난해 국회 심의에서 확정된 국가공무원 충원인력(1만6천265명) 가운데 중앙부처 충원인력 1만1천359명의 일부다.

이들 중 일반부처 인력이 1천323명이고 국·공립 교원이 4천189명이다.

분야별로 보면 국민안전·건강분야에서 1천32명을 뽑는다. 질병검역(34명), 동식물 검역(14명), 미세먼지대응(51명), 재외국민 보호(33명), 산불공중진화대(16명), 경찰의 범죄피해자 피해회복 지원 담당(364명) 등이 포함됐다.

미세먼지로 뒤덮인 서울 종로 시내 | 연합뉴스

교육·문화·복지 분야에서는 4천225명을 충원한다. 유치원 교사(904명), 특수 교사(1천398명), 비교과 교사(1천264명) 등을 포함한 수치다.

이밖에 수도권 광역급행철도 건설(5명), 병역진로지원센터 신설(6명) 등 국민편익 분야에서 199명을, 어족자원 조사연구 등을 위한 수산과학원조사선 도입(24명) 등 경제 분야에서 56명을 각각 충원한다.

정부는 경찰(2천30명)과 해양경찰(1천53명) 등 23개 부처 공무원 3천733명을 다음 달에 충원한다. 1분기 내 충원예정인 인원은 올해 중앙부처 전체 충원규모의 81%에 해당하는 9천245명이다.

한편 국회에서 확정된 소요정원과 별도로 ‘국공립유치원 공공성 확대방안’에 따른 유치원 교사 121명(교육부), 차세대 사회보장정보시스템 구축 관련 20명(보건복지부) 확보를 위한 직제개정령안도 이날 국무회의를 통과했다.

이재영 행정안전부 정부혁신조직실장 | 연합뉴스

이재영 행안부 정부혁신조직실장은 “올해 충원되는 국가직 공무원 대부분은 국민 안전을 지키고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한 인력”이라며 “공무원 충원이 대국민서비스 향상으로 이어지도록 성과관리를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