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대구행사에 확진자와 접촉 공무원 배석…청와대 ‘비상’

연합뉴스
2020년 2월 26일
업데이트: 2020년 2월 26일

대구 대책회의 배석 청와대 관계자·취재진에 ‘1주일 자가격리’ 권고

문 대통령 간담회 참석한 이승호 대구 경제부시장 |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지난 25일 대구 방문 행사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한 대구시 공무원이 배석, 26일 청와대에 ‘비상’이 걸렸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사태 대응을 위해 전날 대구를 찾아 대구시청에서 특별대책회의를 주재했다.

이 자리에는 ‘코로나19 확진자 밀접 접촉자’로 분류되는 대구 경제부시장이 배석했다. 대구 경제부시장의 비서가 전날 오후 늦게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이 대책회의를 주재할 때만 해도 대구 경제부시장 비서의 코로나19 검사 결과는 나오지 않은 상태였다.

대구 상인 간담회 참석한 문 대통령 | 연합뉴스

청와대는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당시 회의에 배석한 청와대 관계자 및 취재진에 ‘1주일간 자가 격리’를 권고했다.

청와대는 문자메시지를 통해 “2월 25일 대구 일정팀은 대구 부시장 비서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부시장과 접촉 및 동일 공간 경유자로 분류하여 오늘부터 7일간 자가 격리해 달라”고 안내했다.

청와대는 “자가 격리 중 증상(발열, 호흡기)이 있을 시 다음 단계 1339, 선별진료소로 연락해 감염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문 대통령의 대구 방문 행사에 동행한 청와대 관계자 및 취재진 상당수는 이날 출근하지 않았다.

/연합뉴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