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숨 걸고 코로나와 싸우는데, 보호복 벗고 ‘가운’만 입으라니요…”

김연진
2020년 2월 29일
업데이트: 2020년 2월 29일

정부가 코로나19 의심환자의 검체를 채취하는 의료진에게 “전신 보호복 대신 가운을 사용해달라”고 통보했다.

이에 “의료진이 감염되면 어쩌려고 그러냐”며 의료계에서 큰 반발이 일고 있다.

지난 27일 대구시와 경북대병원 등에 따르면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전신 보호복 소용량이 증가함에 따라 검체 채취 등의 경우 가운 사용을 권장한다”고 통보했다.

뉴스1

또한 전신 보호복은 검역, 이송, 시신 이송 등에만 사용하도록 제한한다는 것.

각종 의료기관 및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의심환자의 검체를 채취하는 의료진들은 전신 보호복 대신 가운과 N95 마스크, 고글, 장갑 등 4종 세트를 사용하도록 했다.

이에 대해 경북대병원 염헌규 교육수련실장 및 영상의학과 교수는 “의료진 감염을 크게 걱정하고 있다”라며 “선별진료소 의료진들이 크게 불안해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 의료진들은 “추가 감염을 막기 위해서는 전신 보호복이 필수다”, “돌발 상황이 나올 수 있어 전신 보호복 없이 4종 세트만으로는 불안하다”고 반발했다.

뉴스1

정부의 이런 통보는 전신 보호복을 비롯한 보호장구, 의료물품 부족 사태에 따른 것이다.

보건 당국 측은 “전신 보호복(레벨D)이 착탈의가 어려운데, 착탈의가 더 편리한 가운을 입고 보호해도 가능하다는 전문가의 의견에 따라 진행된 사항”이라고 해명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