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성에 걸맞게 상당히 준비가 잘 돼 있는 공연”

“명성에 걸맞게 상당히 준비가 잘 돼 있는 공연”

최선영 “신성한 느낌을 받아서인지 피로가 확 풀렸어요”

2019년 3월 17일
최선영 씨는 “신성한 느낌을 받아서인지 피로가 확 풀렸다"고 했다.

“대단하고 훌륭하다는 얘기를 들었는데 그 명성에 걸맞게 상당히 준비가 잘 돼 있는 공연이라는 것을 느꼈어요.”

17일 고양 아람누리극장에서 만난 최선영 씨는 중국 전통문화와 예술을 현대 감각에 맞게 잘 표현했다며 5천년 중국 역사와 문화를 접할 수 있었던 좋은 기회였다고 소감을 밝혔다.

최 씨는 특히 인상 깊었던 프로그램은 1부의 마지막을 장식한 ‘몽골의 혼’이다. 그는 “몽골 기마인의 생활양식이나 분위기가 섬세하게 잘 표현돼 아주 감명을 받았어요”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공연을 보고 심적으로 상당히 안정을 찾았다는 그는 “신성한 그런 느낌을 받아서인지 피로가 확 풀렸어요”라며 “새로운 인생을 살 기회가 됐다고 생각해요”라고 말했다.

그는 또 “중국의 역사와 전통을 드라마로 표현한 내용이 아주 마음에 와닿았다”고 덧붙였다.

션윈은 공연을 통해  중국의 고대 역사나  인물 이야기를 통해 타인을 배려하는 마음, 충성심, 선량함, 용기와 같은 덕목들을 보여주고 있다.

지인들에게도 션윈 공연을 소개해 주고 싶다는 최씨는 “한국의 역사와 전통문화도 중국에서 유래 된 것이 많다”면서 “공연을 통해 중국의 역사와 전통문화를 재조명해 보라고 권하고 싶다”고 바람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