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 작을수록 치매 더 잘 걸린다” (연구)

김연진
2021년 2월 5일
업데이트: 2021년 2월 5일

머리 둘레와 치매가 연관이 있다는 흥미로운 사실이 온라인에서 주목을 받고 있다.

머리 둘레가 작으면, 치매에 걸릴 가능성이 더 높다는 것이다.

놀랍게도 이 사실은 여러 연구 결과를 통해 밝혀졌으며, 전문의들도 동의하는 내용이다.

과거 아주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홍창형 교수는 보건복지부의 지원을 받아 경기도 광주시에 거주하는 60세 이상의 노인 1902명을 대상으로 치매진단검사를 실시했다.

KBS

또한 이들의 머리 둘레를 크기별로 나눠 평균 점수를 계산했다. 즉, 치매 검사 결과와 머리 둘레의 상관관계를 연구한 것이다.

그 결과 머리 둘레가 작을수록 치매에 걸릴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홍 교수는 “머리 둘레는 뇌의 크기를 추정할 수 있는 간접 지표다. 뇌 크기가 작으면 치매를 유발하는 독성 물질이 더 잘 쌓이기 때문에 치매에 걸리기 쉽다”고 설명했다.

또 한 방송에 출연한 장민욱 전문의는 “한국 성인 남녀의 평균 머리 둘레는 약 56cm인데, 53cm 미만일 경우 치매에 걸릴 확률이 높다”고 설명한 바 있다.

KBS

전문의들은 머리 둘레가 ’53cm’ 미만인 사람이 치매 발병 가능성이 높다고 입을 모았다.

다만, 머리 둘레와 얼굴 크기는 다른 개념이다. 얼굴이 작다고 해서 치매 가능성이 큰 것도 아니며, 얼굴이 크다고 해서 치매 가능성이 작다는 것도 아니다.

또 “머리 둘레보다는 뇌의 기능을 떨어뜨리지 않게 평소 예방하는 습관이 더 중요하다”고 전문의들은 강조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