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아침 ‘7분 플랭크’로 하루를 시작하는 어느 86세 할아버지의 일과표

김우성
2021년 6월 9일
업데이트: 2021년 6월 9일

매일 7분 동안 플랭크를 하며 하루를 시작하는 할아버지의 특별한 하루가 시청자들에게 놀라움을 주고 있다.

지난 2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는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 특집으로 김영달(86) 할아버지가 출연했다.

김영달 할아버지의 하루는 ‘간단해 보이지만, 절대 간단하지 않은’ 일들로 채워져 있다.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아침 9시, 눈을 뜨면 곧바로 7분 동안 플랭크를 한다. 이어 아침 식사를 하고, 스쾃 330번, 22층 계단 오르기, 만 보 걷고 뛰기로 오전을 채운다.

김영달 할아버지는 “플랭크를 한 지 3년이 좀 넘었다”면서 나이가 들어 다리에 힘이 없어지는 걸 느껴 매일 하기로 결심했다고 한다.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할아버지는 “처음에는 10초도 간신히 했다. 일주일에 1초씩 더해서 1년에 1분을 해보자는 마음으로 시작했다. 매일 플랭크 운동을 했고, 다 한 후에는 달력에 표시를 했다”고 밝혔다.

그렇게 매일 하다 보니 이제는 7분까지 버틸 수 있게 됐다고.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오후에는 독서와 음악 감상, 그리고 2시간 동안 꼭 외국어 공부를 한다.

김영달 할아버지는 “앱으로 공부한 지 7~8년 지났는데, 영어책뿐 아니라 프랑스어책까지 읽을 수 있고, 얼마 전에는 독일어책도 시작했다”고 밝혔다.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할아버지의 말을 가만히 듣던 유재석은 “선생님 얘기를 들으면서 이런 생각을 했다. 내가 뭔가를 하겠다고 했을 때 과연 이렇게 꾸준하게 해본 적 있나?”라며 감탄했다.

김영달 할아버지는 “가장 중요한 건 배운다는 정신이다. 아직도 배울 것이 무지 많다. 가끔 나이 드신 분들이 시간이 지루하다고 하시지만, 저는 시간이 모자라다. 아직도 하고 싶은 것이 굉장히 많다”고 말했다.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시청자들은 성실함에 감탄하며 “멋지고 대단하다”, “삶을 돌아보게 된다” 등 여러 반응을 보였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