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기암’ 아내가 눈 감기 전에 꺼낸 마지막 말에 두눈 퉁퉁 붓도록 오열한 남편

김연진
2020년 9월 2일
업데이트: 2020년 9월 2일

“와이프가 3주 전, 세상을 떠났습니다. 35살에… 너무 젊은 나이에…”

위암 4기 판정을 받고 항암 치료를 이어가던 아내가 결국 목숨을 잃었다는 남편 A씨의 사연이 공개됐다.

여전히 아내의 죽음이 믿기지 않고, 집에 가면 아내가 있을 것만 같다는 A씨는 천천히 글을 써 내려가며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지난 2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와이프가 떠난 지 3주가 되는 날입니다”라는 제목으로 장문의 사연이 게재됐다.

A씨는 “3주 전 목요일에 아내가 세상을 떠났다”라며 “아내는 평소에 소화 기능이 약했다. 저도, 아내도 별 의심을 안 했다. ‘설마 30대 중반에 큰 병이 나겠어’라는 안일한 생각도 했다”고 전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이어 “아내는 은연중에 계속 티를 냈던 것 같다. ‘소화제 좀 사다 줘’라고 말하곤 했다. 그런 아내 앞에서 저는 ‘늦게 뭐 먹지 마’라고 구박이나 했다”고 덧붙였다.

그런데 청천벽력 같은 소식이 전해졌다. 아내가 위암 4기라니. 이미 암세포는 폐, 간까지 전이된 상태였다. 항암 치료도 소용이 없었고, 아내가 고통스럽게 세상을 떠났다고 A씨는 고백했다.

세상을 떠나기 전, 잠시 의식이 돌아온 아내는 A씨에게 이런 말을 건넸다.

“XX이 아빠. 나 가고 나면 우리 XX랑 잘 살아야 해”

“그리고 운동도 좀 하고, 수염도 좀 깎고… 그래야 여자들이 당신 만나주지…”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요즘 여자들이 얼마나 남자 외모를 따지는데~”

“나 떠나면, 몇 년 동안만 날 기억해줬다가 잊어줘”

그 말을 들은 A씨는 숨도 못 쉴 만큼 눈물이 주륵주륵 흘렀다. 겨우 진정하고 대답했다.

“됐어. 난 XX만 있으면 돼. 누구보다 예쁘게 키울 거야”

“다른 여자를 왜 만나. 난 죽을 때도 여보 사진 끌어안고 죽을 거야”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거기 가서 잘 살고 있어. XX이 시집가서 잘 사는 것까지만 보고 나도 따라갈게. 그때 보자”

“나 잊지 마. 너무 미안한 게 많아서… 그때는 더 잘해줄게”

아내는 희미하게 웃었다. 그리고 입을 열었다.

“그러지 말고~ 마음 맞는 사람 생기면 꼭 놓치지 마. 내가 너무 미안해…”

아내의 마지막 말이었다. 다음 날 의식이 없어졌고, 그 다음 날 세상을 떠났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A씨는 “아직도 아내가 떠났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는다. 솔직히 너무 힘들다. 아내 없이 홀로 딸을 키울 생각에 한숨만 나온다. 마음을 강하게 먹어야 하는데…”라고 털어놨다.

해당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글을 읽으면서 눈물이 난다. 얼마나 마음이 아프실까. 힘내시길 바란다”라며 A씨에게 위로,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