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던 ‘독립민간재판소’서 쏟아진 중국 ‘강제 장기 적출’ 관련 증언들

Cathy He
2019년 4월 12일 업데이트: 2019년 10월 27일

런던의 독립민간재판소에서, 중국에서 장기 적출을 하기 위해 양심수를 대량 학살한 만행과 관련해 증언을 들었다.

이 재판은 4월 6일부터 7일까지 열렸으며, 연구자, 의료 전문가, 언론인, 세계 각국에서 온 생존자 등 20여 명이 증인으로 참석했다. 이들 증인은 파룬궁 수련인과 위구르족 등 중국에서 박해받는 단체를 대상으로 한 국가 차원의 장기 적출 만행에 관해 증언했다.

지난 12월 열린 재판에서 3일간 심리한 후, 법정 패널들은 중국에서 양심수들을 대상으로 한 장기 적출이 “상당한 규모로” 이루어졌다고 결론 낸 판결문 초안을 통과시켰다.

이 법정의 패널은 중국에서 자행되는 강제 장기 적출 만행에 대해 세계 최초로 독립적인 분석 임무를 수행하는 7명의 전문가로 구성됐다. 이 재판소의 소장은 과거에 국제형사재판소에 슬로보단 밀로세비치 전 유고슬라비아 대통령을 제소한 영국 칙선변호사(최고 등급의 공판변호사) 제프리 나이스 경이 맡고 있다.

법률 고문 하미드 사빔에 따르면 해당 재판소에서 중국 보건 부서 최고위 공무원들과 런던 주재 중국 대사관 직원 등에게 중국 정권을 대표해서 증인으로 참석할 것을 요청했지만 답변을 받지 못했다.

광범위하게 진행된 혈액검사

중국에서 박해받았던 증인들이 구금 중 혈액검사와 건강검진을 받은 사실을 증언했다.

위구르 굴바하르 젤릴로바가 2019년 4월 6일 재판소에 비디오를 통해 증언하고 있다. | Simon Gross/에포크타임스

4월 7일, 위구르족 미흐리굴 투르순은 수용소 수감자들이 혈액검사와 초음파검사 등 정밀 건강검진을 받았다고 비디오를 통해 재판부에 밝혔다. 그는 신장 북서쪽에 위치한 수용소에서 고문과 학대를 당했다고 지난해 미의회 위원회에서 증언한 바 있다.

미 국무부와 국제 전문가들은 중국 공산 정권이 ‘극단적인 위협’에 맞서기 위한 캠페인의 일환으로 신장 내 방대한 수용소에 100만 명 이상의 위구르족, 카자흐족 및 기타 이슬람 소수민족을 억류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투르순은 2017년 4월 사흘간 고문을 받은 후, 두건을 쓰고 수갑과 족쇄가 채워진 채 병원에 있는 검사실로 이송됐다고 증언했다.

투르순은 통역을 통해 “내 팔에서 피를 두 번 채취한 사실은 알고 있지만, 얼마나 많은 피를 뽑았는지는 알 수 없다”고 했다.

그녀의 증언에 따르면, 그녀는 심장 상태를 확인하기 위한 것으로 보이는 혈압 테스트와 의학 테스트도 받았다. 그 후 그녀는 병원의 지하실로 짐작되는 어두운 방으로 안내됐고, 그 방에서 누군가가 그녀의 두건, 수갑, 족쇄, 옷 등을 모두 벗겼다.

그들이 그녀의 가슴 부위에 장비를 부착해 그녀의 몸을 검사했다. 그런 다음 그들은 그녀의 이마, 어깨, 심장 바로 아래, 그리고 두 다리 위에 액체를 끼얹고는 그녀를 유리로 된 기계에 넣었고, 그 안에서 그녀에게 1에서 10까지 세면서 몸을 둥글게 만들라고 요구했다.

투르순은 기계 안에 있는 동안 아무 소리도 들을 수 없었다.

“나는 그 기계에 투입된 후 두려움에 떨었다. 나는 그들이 내 장기를 가져가고 있고 내가 곧 죽을지도 모른다고 생각했다”고 했다.

2017년 신장 지역  3개 시설에 1년 넘게 구금됐던 또 다른 위구르 여성 굴바하르 젤릴로바도 4월 6일, 구금 중 정기적으로 혈액검사와 초음파 검사를 받은 사실을 증언했다.

위구르 인권단체인 세계위구르의회 의장, 돌쿤 이사도 4월 7일 재판정에 출두하여 세계위구르의회도 신장 위구르 수감시설에서 광범위한 건강 검진이 있었다는 직접적인 증거를 수감됐던 위구르인들로부터 모았으며, 아울러 수감자들이 감방에서 끌려나가 돌아오지 않았다는 보고도 받았다고 증언했다.

이사 의장은 또 2016년 신장에서 중국 당국이 시작한 대규모 ‘신체검사’ 프로젝트를 통해 수감시설 밖에서도 약 1100만 명에 이르는 위구르인들이 혈액검사 대상이 됐다고 덧붙였다.

중국 연구자이자 탐사보도 기자인 이단 구트만도 4월 7일 신장의 위기에 관해 증언했다.

구트만은 “백오십만에 달하는 사람들이 모두 혈액검사를 받았고 구금됐으며 가족들은 그들을 만나지 못했다”고 했다.

그는 중국 정부가 신장 위구르인들의 집에서 DNA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는 증언, 그리고 해당 지역에 화장장을 건설하고 현지 공항에 장기 이식 전용 통로를 만든 점 등, 최근의 몇몇 증거들이 장기 적출 대상으로 이 사람들을 겨냥하고 있음을 시사한다고 밝혔다.

2019년 4월 6일, 증인 유밍이 영상을 통해 자신이 중국의 한 강제노동수용소에서 고문을 당하면서 얻은 부상 사진을 패널들에게 보여주고 있다. | Simon Gross/에포크타임스

파룬궁 수련인들이 주된 장기 공급처

구트만은 2016년 캐나다 인권변호사 데이비드 메이터스와 전 캐나다 아시아태평양 담당 국무장관 데이비드 킬고어와 함께 중국의 공식 이식 건수와 각 병원의 실제 이식 건수 간에 큰 차이가 있음을 밝힌 심층보고서를 공동 집필했다.

이 보고서는 간, 신장 이식 수술을 하는 712개 중국 병원의 공식 기록을 분석해 매년 시행되는 이식 건수가 6만 건 내지 10만 건임음을 밝혀냈다. 이는 연간 1만 건 내지 2만 건이라고 밝힌 공식 보고 수치를 크게 상회하는 규모다.

중국 연구자이자 탐사보도 기자인 이단 구트만도 지난 7일 신장의 위기에 관해 증언했다. | endtransplantabuse.org

보고서는 이 부족분은 처음에는 주로 파룬궁 수련인들의 장기를 강제로 적출해 채웠으며, 나중에는 위구르족, 티벳 불교도, 일부 가정교회 기독교인들도 표적이 됐다고 결론지었다.

파룬궁 수련인 몇 명이 12월과 4월 청문회에서, 중국에서 자신들의 신념 때문에 구금됐던 경험과 관련해 증언했다.

그들은 중국의 강제노동수용소와 감옥소에서 겪은 고문 외에도, 구금 중에 신체검사를 받은 데 대해 언급했다.

2005년에 체포됐던 펑홀리스는 지난 12월 증언에서 “당시 교도소에서 고문을 자주 당했는데 왜 건강검진을 받는지 의아했다”고 했다.

의심스러운 데이터

4월 7일 재판에서는, 공식적으로 밝힌 중국의 자발적 장기 기증자 데이터에 대해 최초로 연구한 2명의 연구자가 “공식 데이터가 흥미롭게도 기본 수학 방정식에 맞춰 만들어졌음을 시사한다”고 증언했다.

호주국립대학교에서 박사과정 중인 매튜 로버트슨은 “데이터가 수동으로 조작됐다는 결론을 내리지 않고서는 설명하기 어려운(불가능하지는 않지만) 많은 변칙을 발견했다”고 했다.

이 연구에서 로버트슨이 통계학자 레이먼드 힌데와 텔아비브 대학 제이콥 라비 외과 교수와 함께 중국장기이식반응시스템(COTRS)의 데이터와 현지 적십자 수치를 조사한 결과, 그 수치는 특정 유형의 곡선을 생성하는 2차방정식에 따른다는 것을 알아냈다.

힌데는 “그 숫자들이 그렇게 순조로운 비율로 나타나는 일은 예상하기 힘들다”고 했다.

로버트슨 박사는 조작 가능성을 시사하는 변칙적인 데이터의 한 예로 중국 적십자사가 발간한 장기 기증 지원 등록자 총수가 2015년 12월 30일부터 31일까지 단 하루 만에 정확히 2만 5000명이 증가한 사실을 들었다.

그는 “우리는 그것이 좀 의심스러워 보인다는 정도로밖에 말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 법정은 6월 17일 최종심을 열어 중국에서 강제 장기 적출과 관련해 국제적 범죄가 있었는지, 그리고 그런 범죄가 지속되고 있는지를 판단할 예정이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