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코로나19 사망자 역대 최다…당국 “봉쇄 없이 대응”

한동훈
2021년 10월 13일
업데이트: 2021년 10월 13일

모스크바 등 주요도시 정상적 일상 유지
푸틴, 의회에 “국민 백신 접종 독려해달라”

러시아 내 중공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일일 사망자가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지만, 당국이 “봉쇄 없는 대응” 방침을 재차 확인했다.

12일(현지 시각)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러시아 방역당국은 코로나19 일일 사망자는 973명이라고 밝혔다. 누적 사망자 수는 21만8345명으로 유럽에서 가장 많은 수치다.

이날 신규 확진자 수는 2만8190명, 누적 확진자 수는 789만명이다.

러시아연방 통계청인 로스스탓(Rosstat)은 코로나19가 주요 사망원인이 아닌 사례까지 포함시킨다면 코로나19 관련 누적 사망자 수는 41만8천명에 이를 것으로 보고했다.

미하일 무라시코 러시아 보건장관은 이날 각료회의에서 러시아의 입원환자 23만5천명 중 11%가 중증이나 위독한 상태라며 추가 사망자가 더 나올 수 있음을 시사했다.

러시아는 지난달부터 코로나19 감염과 사망이 급격히 늘고 있지만, 연방정부는 전국적인 규모의 봉쇄 같은 강력한 조치는 시행하지 않을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블리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최근 선거가 끝난 하원 총선 당선인들과 만난 자리에서 백신 접종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의원들이 국민들에게 백신 접종의 중요성을 설명하고 접종을 독려해줄 것을 촉구했다.

러시아 일부 지역에서는 백신 접종을 완료했거나 최근 코로나19에 감염됐다가 회복됐거나 72시간 내에 음성 판정을 받은 사람들을 제외한 이들의 대규모 행사 참석이나 영화관, 음식점 등의 이용을 제한하고 있다.

그러나 모스크바, 상트페테르부르트 등 주요도시에서는 정상적인 일상을 유지하고 있으며, 사업장도 정상 영업 중이다. 마스크 착용 의무화 조치도 까다롭지 않은 편이다.

러시아는 전체 인구 1억4600만명 중 약 33%인 4600만명이 코로나19 백신을 1차 이상 접종했으며, 2차까지 접종을 완료한 사람들은 4340만명(약 29%)다.

보건당국에 따르면, 러시아는 자체 개발한 스푸트니크V 백신의 비강 스프레이 형태 제품 임상 시험에 곧 돌입할 예정이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