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비가 쓴 ‘천안함 10주기’ 모자 흐리게 처리한 KBS2 ‘1박 2일’

이서현
2020년 7월 14일
업데이트: 2020년 7월 14일

주말 예능 ‘1박 2일’이 멤버인 빅스 라비가 쓴 천안함 10주기 추모 모자를 모자이크 처리해 논란이다.

지난 12일 방송된 KBS 2TV ‘1박 2일’에서는 멤버들의 여행 위시리스트를 반영한 ‘하고 싶은 거 다 해’ 울릉도 특집의 두 번째 이야기가 그려졌다.

문제가 된 장면은 저녁 식사 복불복 대결 전 상황에서 나왔다.

담당 PD가 “독도 새우와 해물 라면을 주겠다”고 하자 라비는 환호하며 춤을 췄다.

그런데 이때 라비가 쓴 천안함 10주기 추모 모자가 흐리게 모자이크 처리된 채 전파를 탔다.

방송 후 누리꾼들은 “천안함 추모 모자를 모자이크 처리하는 이유가 무엇이냐”라며 의문을 제기했다.

지난 5월 31일 방송 | KBS 2TV ‘1박 2일’

지난 5월 31일 방송에서도 라비를 천안함 10주기 추모하는 흰색 모자를 쓰고 출연해 화제가 된 바 있다.

당시 방송에서는 라비의 모자를 비롯해 전 출연진의 모자 로고는 그대로 노출됐다.

이런 지적에 대해 제작진은 “특별히 브랜드 상표 노출을 조심하라는 내부 방침이 있어 일괄적으로 모자이크 처리 작업을 의뢰했고, 작업자가 브랜드 로고인 줄 알고 ‘블러’ 처리했다”고 해명했다.

REMEMBER772 판매 사이트

한편, 라비가 쓴 모자에는 천안함의 명칭인 ‘PCC-772’와 천안함의 모습이 새겨져 있다.

천안함 생존자이자 예비역 전우회의 전준영 회장이 지난 3월 26일 사건 발생 10주기를 맞아 당시 순국한 장병의 넋을 기리고 유가족을 지원하기 위해 제작 판매하는 물품 중 하나다.

추모 물품은 티셔츠와 배지, 군번줄 등으로 다양하며, 판매금 일부는 천안함 안보 견학을 위해 군 당국에 기부된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