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뜨거운 감자’ 헌터 노트북 사건, WP “中 에너지 회사와의 수백억 달러 거래 폭로” [팩트매터]
2022년 04월 4일 팩트 매터

매일 보내드리는 ‘Facts Matter’ 업데이트!!

저는 여러분의 진행자 ‘에포크타임스’의 로만입니다.

오늘은 힐러리 클린턴에 대한 이야기로 시작해 봅니다.

지난 2016년 선거운동에 대해 공식적으로 벌금형을 선고받았죠.

대선이 있고 6년이 지나서야 연방선거관리위원회는 힐러리 클린턴의 선거본부와

민주당전국위원회(DNC)에 대해 로펌에 지불한 금액을 정확히 기재하지 않고

전직 영국 스파이에게 돈을 보낸 일이 연방법을 위반했다고 본 것이었습니다.

사건 자체에 대한 상세한 내용을 말씀드리기에 앞서

잘 모르고 계실 분들을 위해 말씀드리자면 연방 선거자금법은 선거 운동에 지출하는 돈을

철저하게 조사하도록 규정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선거운동 본부에서 누군가에게 200달러 이상을 줄 경우

받은 사람의 이름과 주소를 보고하고 그 지급 목적에 대해 상세히 기술해야 합니다.

클린턴 선거운동 본부가 그렇게 하지 못했다고 연방선거관리위원회가 주장하는 부분입니다.

바로 어제 공개된 문서에 따르면

연방선거관리위원회는 클린턴 선거운동 본부와 그 재무책임자인 엘리자베스 존스,

그리고 민주당 전국위원회와 그 재무책임자 버지니아 맥그리거가 일부 선거운동 지출 내역을 고의로 잘못 보고했고 그로 인해 연방법을 위반했다고 판단했습니다.

문건에 따르면 문제의 지출은 클린턴 진영과 DNC의 변호를 맡은 로펌 ‘퍼킨스코이’가

또 다른 회사인 ‘퓨전GPS’에 지급한 1백만 달러와 관련이 있습니다.

알려진 바와 같이 클린턴 선거 캠프는 2016년 중반

‘퍼킨스코이’에 17만 5천만 달러를 지급했는데

기재된 내용에 따르면 “법률 상담”이라는 명목이었습니다.

DNC 역시 마찬가지로 거의 같은 시기 “법률 상담”의 목적으로

‘퍼킨스코이’에 84만 9천 달러를 지급했다고 보고했습니다.

하지만 선거가 있고 1년이 지난 2017년

지급에 얽힌 뒷이야기가 나오기 시작했습니다.

이들 지급이 법률 상담을 위한 것이 아니라

공적 감시로부터 자신들의 행위를 보호하기 위해

‘퍼킨스코이’라는 공작원 고용에 사용됐다는 것입니다.

연방선거관리위원회에 제기된 고소 내용의 일부는 이렇습니다.

참고로 이는 쿨리지 레이건 재단에서 제기한 내용입니다.

이하 생략…

<나머지 내용은 상단의 영상을 통해서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