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래 친구 8명에게 장기 기증하고 하늘로 떠난 ‘체조 꿈나무’ 9살 소년

김연진 기자
2019년 11월 6일 업데이트: 2019년 11월 6일

대한민국 국가대표 체조선수를 꿈꾸던 9살 어린이가 또래 8명에게 새 생명을 나누고 하늘나라로 떠났다.

6일 한국장기조직기증원에 따르면, 최동원(9)군은 지난 2일 운동 중 머리를 다쳐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최군은 병원에서 응급 치료를 받았지만, 안타깝게도 뇌사 상태에 빠지고 말았다.

이후 최군의 가족은 심장과 폐, 신장, 췌장, 각막 등을 8명에게 기증하기로 결정했다.

한국장기조직기증원

가족들은 “우리 아이가 비록 살지 못했지만, 다른 아이들을 살릴 수 있다는데 어떻게 한 줌의 재로 남기겠나”라고 말하며 기증을 결심했다.

평소 성격도 밝고 운동도 잘해 친구들 사이에서 인기가 많았던 최군은 어려운 환경에 처한 이웃들을 위해 선행을 베풀어 온 것으로 알려졌다.

TV 광고를 통해 친구들이 힘들어하는 모습을 보면서 용돈을 모아 정기후원금을 보내기도 했다.

최군의 가족은 “장기 기증으로 다른 사람이 생명을 이어간다면, 동원이는 죽음으로 사라진 것이 아니지 않을까 싶다”고 고백했다.

이어 “장기를 받는 분들이 누군지 모르지만 건강하고 행복하게 살아가길 바란다”고 전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