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래 ‘목조르기’에 의식 잃고 쓰러졌던 부산 남고생 ‘뇌전증’ 투병 중

이서현 기자
2019년 10월 4일 업데이트: 2019년 10월 4일

친구에게 목조르기를 당한 후 쓰러졌던 남고생이 뇌전증 투병 중이라는 소식이 전해졌다.

지난 9월 30일 YTN에 보도에 따르면 부산에 사는 고등학교 2학년 손모군(18)은 지난 6월 동갑내기 친구 A군에 불려 나갔다 목이 졸린 후 쓰러졌다.

YTN은 당시 상황을 담은 CCTV영상도 공개했다. 이는 손군의 아버지가 학교 밖에서 벌어지는 폭력을 심각성을 알리려고 제보한 것이다.

YTN 뉴스

한 편의점 앞을 비춘 영상 속에는 흰 바지를 입은 A군이 손짓하며 손군에게 다가갔다.

손군은 몇 발자국 뒷걸음질을 치며 물러섰지만 이내 A군에게 잡혔다.

뒤에서 손군의 어깨를 잡고 편의점 한쪽으로 이끌던 A군은 이내 양팔로 손군의 목을 졸랐다.

YTN 뉴스

손군의 다리가 들릴 만큼 A군은 허리를 뒤로 젖히며 힘을 가했다.

약 10초가량 목조르기를 당한 손군은 A군이 팔을 놓자마자 그대로 쓰러졌다.

YTN 뉴스

그때 아스팔트 바닥에 머리를 부딪친 충격으로 손군은 뇌출혈과 뇌전증을 진단받았다. 뇌전증은 특별한 원인이 없음에도 발작이 반복적으로 일어나는 만성화된 질환이다.

또 의사소통 능력이 초등학생 수준으로 나빠졌고 자해를 시도하는 등 심각한 후유증을 앓고 있다고.

손군의 아버지는 인터뷰를 통해 “치료를 받더라도 이전과 같은 상태로 돌아갈지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다”라고 전했다.

사고 이후, A군은 경찰과 검찰 조사를 거쳐 재판에 넘겨진 뒤 학교에서도 퇴학 처분을 받았다.

손군의 아버지는 현재 가해자 측에 민사소송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