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 공유앱 틱톡, 안보 위협에 대선 방해 가능성까지…논란 가열

이은주
2020년 7월 31일
업데이트: 2020년 7월 31일

미국 행정부가 안보 위협 논란에 따라 동영상 공유앱 ‘틱톡’(TikTok) 사용을 금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가운데, 미국 대선에 틱톡이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29일(현지 시각) 중국기업 바이트댄스가 개발한 틱톡의 사용 금지를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틱톡 앱 금지 여부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틱톡에 대해 살펴보고 있다. 우리는 결정을 내릴 생각을 하고 있다”고 답했다.

틱톡은 10여 초 길이의 짧은 동영상을 편집해 공유하는 앱으로 현재 수백만 명의 미국인들이 이용하고 있다.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도 같은 날 백악관에서 기자들에게 “틱톡은 미 재무부 산하 외국인투자심의위원회(CFIUS)의 조사를 받고 있다”면서 “이번 주 안에 트럼프 대통령에게 권고안을 제출할 예정이고, 많은 대안이 있다”고 말했다.

외국 정부의 대미 투자에 대해 검토하는 CFIUS는 지난해 11월 바이트댄스가 미국 소셜미디어 앱 뮤지컬리(musical.ly)를 10억 달러에 인수하는 과정에서 국가안보에 위협을 가했는지에 대한 조사를 착수했다.

바이트댄스는 중국 베이징 소재 정보통신 업체로 해외판인 틱톡과 중국판인 ‘더우인’(抖音)을 서비스하고 있다.

그러나 틱톡이 정치적 발언을 편향적으로 검열하고 미성년자를 포함한 개인정보 유출을 사용자 승인 없이 유출하는 등 안보 우려가 제기되자 일본, 호주, 인도 등 국가에서 틱톡을 금지하거나 금지를 검토하고 있다.

미국 의회도 틱톡의 위험을 경고하고 나섰다.

지난 28일 미 상원의원 6명은 국가정보국(DNI)과 연방수사국(FBI), 국토안보부 수장들에게 서한을 보내 틱톡이 국가안보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조사를 촉구했다.

서한에서 의원들은 틱톡이 중국 공산정권의 영향력을 퍼뜨리고 오는 11월 3일로 예정된 미국 대선을 방해할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바이트댄스가 미국 내 틱톡 이용자들의 발언을 제한하고 공산당에게 유리하도록 게시물을 검열할 가능성을 언급했다.

이같은 우려는 중국 현지에서 이미 사실로 드러난 바 있다.

틱톡 로고 | Dado Ruvic/Reuters=연합뉴스

틱톡은 중국 공산당(중공)의 신장지역 위구르족 무슬림 탄압을 비판한 영상과 중국 국가로 쓰이는 중공 혁명가인 ‘의용군행진곡’을 조롱한 영상을 삭제했다.

의원들은 중공이 해외 정보 조작과 공산당의 선전 선동을 위한 막대한 자금을 지원하고 있다면서 중공 관영매체가 미국의 유명 신문사에 거금을 들여 영어판 뉴스를 별도 섹션 형태로 게재하고 있는 점을 근거로 들었다.

또한 전염병 대유행 속에서 공산당 정권이 정보은폐와 부실 대응에 대한 비난을 피하기 위해 허위정보를 유포하면서 틱톡과 같은 소셜미디어를 활용했다고 지적했다.

미국의 국가안보를 위협한다는 논란이 확산하자 케빈 메이어 틱톡 최고경영자(CEO)는 로이터 통신과 인터뷰에서 “앱의 보안성을 위해 적극적으로 투자하고 있다”면서 “틱톡은 이미 허위정보를 방지하는 정책을 운용 중이며 정치적 광고는 받지 않는다”고 해명했다.

틱톡은 지난 5월 디즈니 출신 케빈 메이어를 CEO로 영입하고 중국 꼬리표 지우기를 추진 중이다.

메이어 CEO는 현재 미국 틱톡 지사는 캘리포니아 직원들이 관리하기 때문에 “외국 정부의 영향을 받지 않는다”며 중공의 경영개입설을 부인했다.

한편, 크리스토퍼 레이 FBI 국장은 중국 공산정권이 “권위주의 국가의 효율성”을 악용해 광범위하고 다양한 방식으로 첩보와 절도를 저지르며 “해로운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레이 국장은 중공이 미국의 자유주의를 악용하고 정책에 영향력을 행사하며, 미국 내 여론을 조작하고 데이터를 절취하는 등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기 때문에 우리만의 대응법과 접근 방식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난 7일 워싱턴 허드슨 연구소 연설에서 “중국이 미국 대선에 영향을 미치려 한다”고 경고한 바 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