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장관들, 베이징 올림픽 불참 선언…‘외교적 보이콧’ 합류

이윤정
2021년 12월 30일
업데이트: 2021년 12월 30일

“개인적 결정…독일 정부 공식 입장 아냐”
“총리 참석 여부는 미정…EU 동맹국과 논의 중”

독일 연방 정부 장관들이 잇따라 내년 베이징 동계올림픽 불참을 선언하고 나섰다.

영국 로이터 통신은 12월 29일 “독일 각 부처 장관들이 이번 동계올림픽에 참석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보도했다. 코로나19 팬데믹을 명분으로 ‘개인적 결정’임을 강조했지만, 미국, 영국, 일본 등이 선언한 베이징 동계올림픽 ‘외교적 보이콧’에 사실상 합류한 것으로 풀이된다.

독일 내무·스포츠부 대변인은 부처 수장인 낸시 패이저(Nancy Faeser) 내무부 장관이 베이징 동계 올림픽에 불참하기로 개인적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독일은 통상 올림픽에 국가원수인 대통령을 대신해 연방 내무부 장관을 파견해왔다.

아날레나 베어보크(Annalena Charlotte Alma Baerbock) 외무부 장관도 이날 독일 DPA통신에 “나는 스포츠를 좋아하지만, 이번 베이징 동계올림픽에는 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베어보크 장관은 베이징 동계올림픽 불참이 정부 공식 입장이 아닌 ‘개인적 선택’이라고 선을 그으면서도 “유럽연합(EU) 차원에서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대한 외교적 보이콧에 동참할지에 대해서는 아직 논의 중이다. 과거에도 외무부 장관들이 (올림픽에) 가는 것은 흔한 일은 아니었다”고 덧붙였다.

지난 12월 8일, 출범한 숄츠 내각에서 독일 역사상 첫 여성 연방 외무부 장관으로 임명된 베어보크 장관은 “인권과 법치를 기조로 하는 외교 정책을 펼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그는 지난 연방 하원의원 의정 활동 동안 “EU가 중국의 신장 위구르 자치 지역에서 강제 노동으로 생산된 제품의 수입을 금지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등 중국의 인권 침해 문제를 강한 어조로 비판해왔다.

올라프 숄츠(Olaf Scholz) 신임 독일 총리는 베이징 동계올림픽 개회식 참석 여부를 두고 고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슈테펜 헤베슈트라이트 독일 연방 정부 대변인은 “올라프 총리가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참석할지 여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독일은 EU 동맹국과 여전히 논의 중”이라고 전했다. 앞서 슈테펜 헤베슈트라이트 대변인은 지난 12월 13일 새 내각 출범 후 첫 정례 기자회견에서 외교적 보이콧에 대한 질문에 “지금까지 (숄츠 총리의 베이징 올림픽) 참석 계획은 없다”고 밝힌 바 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