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 토박이인 일본 할아버지가 5년째 한국어를 공부하는 이유

윤승화
2020년 8월 4일
업데이트: 2020년 8월 5일

여기, 여든을 바라보는 도쿄 토박이 일본인 할아버지가 있다.

할아버지는 매일 아침 산책을 한다. 동네 강변으로 산책을 가서 할아버지가 하는 일은 한국어 말하기 연습.

두 손을 공손히 모으고, 흐르는 강물을 바라보며 열심히 한국말을 또박또박 외친다.

YTN

한국어에 푹 빠진 할아버지, 후루사와 이사오 할아버지가 한국어를 공부하게 된 계기는 우연했다.

몇 년 전, 한국에 여행을 왔던 할아버지는 “곤니치와”라고 일본어로 인사를 건네는 자기 또래 할머니들을 마주치고 놀랐다.

할머니들이 어릴 적, 일제 강점기에는 학교에서 일본어밖에 쓸 수 없었다. 한국말을 한 학생은 맞기도 했다. 할머니들은 살기 위해 일본어를 익혔다.

YTN

할아버지는 “모국어를 빼앗긴 슬픔은 잊기 힘든 일이라는 것을 강하게 느꼈어요”라고 고백했다.

미안하다고, 할머니들께 위로와 사죄를 꼭 하고 싶었던 할아버지는 그 뒤로 한국어를 공부하기 시작했다.

한국어로 전하고 싶은 진심이 많았다. 그 뒤로 꼬박 5년 동안 한국어를 공부했다.

YTN

할아버지는 “다음에 갈 때는 조금은 이야기할 수 있지 않을까 싶어서 한 번쯤 가서 한국어로 대화해보고 싶습니다”라고 쑥스럽게 웃으며 작은 소망을 밝혔다.

얼마 전, 할아버지는 목표였던 전 일본 한국어 말하기 대회에 참가해 할머니들의 사연을 주제로 발표했다.

“모국어를 빼앗긴 할머니들의 아픔을 절대 잊지 않기 위해서라도 한국에서는 한국어로만 말하자고 결심했습니다”

YTN

이날 할아버지는 사연만큼 값지고 특별한 ‘특별상’을 탔다.

할아버지는 하루라도 빨리, 조금이라도 건강할 때 다시 한번 한국을 찾고 싶다.

모국어를 빼앗긴 가슴 시린 조선의 역사는 결코 되돌릴 수는 없지만, 서툰 한국어일지라도 작은 위로를 전할 수만 있기를 바랄 뿐이다.

YTN

“제가 좋아하는 윤동주 시인의 서시에 ‘죽는 날까지 하늘을 우러러 한 점 부끄럼 없기를’이라는 구절이 있는데요.

저는 70살이 넘어서 시작해서 역시 죽는 날까지 신세 진 한국 사람들과 열심히 공부하고 싶다는 것을,

‘죽는 날까지’라는 제목으로 해서 공부하겠노라고…”

YTN

후루사와 이사오 할아버지의 이같은 사연은 지난해 YTN을 통해 소개되며 지금까지도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회자되는 중이다.

누리꾼들은 “일본에도 이런 분들이 있다는 사실이 감사하다”며 “이런 분들이 좀 더 소개되면 좋겠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