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댐 수문에 빨려 들어간 순간…” 의암호 전복사고 유일한 생존자가 밝힌 당시 상황

윤승화
2020년 8월 31일
업데이트: 2020년 8월 31일

“수문에 물이 계속 빨려 들어가는 겁니다.

저기 들어가면 난 죽는다.

코에다 손을 대고, 귀와 눈을 꼭 막고, 동그랗게 그대로 가니까 공 마냥 쏙 들어가면서 쉬익 들어가더라고요…”

폭우 속 무리하게 작업에 나섰다 참변을 당한 ‘강원 춘천 의암호 전복 사고’의 유일한 생존자가 인터뷰에 응했다.

지난 23일 의암호 전복사고에서 유일하게 생존한 곽원복(68) 씨는 언론을 통해 믿을 수 없는 사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SBS 뉴스
SBS 뉴스

앞서 8월 6일 강원도 춘천 의암댐에서는 인공 수초 섬이 유실될 가능성에 대비하기 위해 폭우 속 작업에 나섰던 선박 3척이 전복돼 7명이 물에 빠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당시 현장에 나갔던 기간제 근로자 신분의 곽원복 씨는 “기간제라도 주변에 쓰레기가 있다거나 그런 건 저희들이 치워야 할 의무가 있으니까”라고 밝혔다.

전복되던 순간, 곽씨는 작업선 제일 뒤편에 타고 있었다.

곽씨는 “후미에 타고 있어서 잘 모르겠지만 갑자기 물 밑에서 시커먼 것들이 훅 올라오더니 배가 뒤집힌 것으로 기억한다”고 했다.

기록적인 폭우로 초당 물 1만 톤이 방류되던 의암댐 수문에 빨려 들어가는 아찔했던 순간. 배가 전복된 뒤 배에 타고 있던 사람들은 의암댐 수문 쪽으로 순식간에 휩쓸려갔다.

SBS 뉴스
SBS 뉴스

곽씨는 “부유물을 붙잡고 돌아봤다. 수문에 물이 계속 빨려 들어갔다”며 “저기 들어가면 난 죽는다는 생각을 가지면서 처음부터 끝까지 정신을 놓지 않았다”고 전했다.

하지만 그 상태에서 그대로 수문에 빨려 들어갈 수밖에 없던 곽씨.

곽씨는 “얼굴을 가리고 손을 최대한으로 꼭 막고 그 와중에서도 불과 몇 초 사이에서도 코에다 손을 대고 귀와 눈을 꼭 막고 동그랗게 그대로 가니까 공 마냥 쏙 들어가면서 쉬익 돌더라”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투닥투닥 부딪히는데 뭐가 뭔지 모른다, 거기선”이라며 “몸이 벌어지면 죽는다고 생각하고 구명조끼가 벗겨지면 죽는다는 생각에 바짝 오므리고 뭐가 때리는지 몰라도 그러고 내려갔다”고 말했다.

SBS 뉴스

곽씨는 이어 한 시간 동안 무려 13km를 휩쓸려갔다.

얼음장처럼 차가운 물에 휩쓸려 떠내려가는 동안 곽씨는 누운 채로 죽을힘을 다해 버텼다. 버틴 끝에 기적적으로 배 한 척을 마주쳤다.

살려달라 외친 끝에 수상레저업체 배에 타고 있던 직원들에게 발견돼 구조된 곽씨는 탈진된 상태로 구조되는 순간에도 다른 구조 요청부터 했다.

“감사합니다. 저 구해주셔서. 그렇지만 제 뒤에 세 사람이 떠내려오는 거 같은데 그 사람들 마저 구해주세요”

SBS 뉴스

죽음의 고비를 넘긴 뒤, 곽씨에게는 새로운 마음가짐이 생겼다.

“죽음 앞에서 두려워하지 말라는 것. 삶에 최선을 다하라는 것. 그게 제 새로운 생활신조입니다”

의암호 선박 3척 전복 사고로 1명 구조, 5명 사망, 1명 실종.

사고 발생 한 달이 다 돼가는 시점, 인재라는 지적 속 사고 경위는 아직 밝혀지지 못했다.

5명이 목숨을 잃었고, 여전히 돌아오지 못한 1명의 실종자가 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