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상 수상소감서 하늘로 떠난 후배 故박지선을 잊지 않고 추모한 유재석

이현주
2020년 12월 30일
업데이트: 2020년 12월 30일

“박지선씨가 하늘에선 평안하기를…”

유재석이 MBC 방송연예대상 수상소감서 故 박지선을 언급했다.

2020 MBC 연예대상

29일 ‘2020 MBC 연예대상’이 방송제작 관련 정부지침에 따라 철저하게 방역 수칙을 준수하여 생방송으로 진행됐다.

이날 대상은 유재석에게로 돌아갔다.

유재석은 “‘무한도전’ 끝나고 다시 대상을 받게 될줄은 몰랐다”고 말했다.

2020 MBC 연예대상

이어 “부모님과 장인어른, 장모님, 사랑하는 나경은 씨. 저도 나경은 씨의 남편인 것이 자랑스럽고 고맙다”고 가족들에게 영광을 돌렸다.

또한 “두 아이들이 지금은 자고 있을 것 같은데 너무 사랑한다는 얘기를 해주고 싶다”고 덧붙였다.

유재석은 “많은 스태프들에게 감사드린다. 이 상은 제가 받지만 저 혼자 받을 수 없는 상이다. 출연해주신 분들께 감사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2020 MBC 연예대상

감사 인사를 전한 유재석은 수상 소감 말미에 이른 나이에 세상을 떠난 故박지선을 위로하기도 했다.

그는 “올해 너무 안타깝게 이른 나이에 하늘나라로 간 박지선 씨가 하늘에서는 정말 평안하기를”라고 잠긴 목소리로 추모했다.

그러면서 “꼭 다음 세상에 다시 태어나서 못다 한 웃음을 많은 시청자 여러분께 주셨으면 하는 바람이다”라고 말해 뭉클함을 자아냈다.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故 박지선은 생전 ‘무한도전’의 오랜 팬으로 알려져 있었다.

고인은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출연해 유재석과 방송을 하는 등의 인연도 있었다.

가장 행복한 순간 먼저 떠난 후배를 떠올리며 추모한 유재석의 모습은 많은 이들의 심금을 울렸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