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집 옆집은 어떨까?” 신박한 콘셉트로 화제몰이 중인 ‘맛집의 옆집’

이서현
2021년 2월 9일
업데이트: 2021년 2월 9일

맛집만 눈길을 받는 세상에 맛집의 옆집을 탐험하는 예능이 등장했다.

매주 토요일 오전 10시 공개되는 카카오TV ‘맛집의 옆집’은 다양한 업종의 소문난 집 옆에서 장사하는 가게를 찾아가는 탐사 프로젝트다.

대박집이 먼저였을까, 대박집 옆집이 먼저였을까. 대박집 옆집 사장님은 무슨 배짱으로 장사를 하는 걸까. 대박집 옆집 사장님은 대박집을 가봤을까.

그 궁금증을 풀기 위해서는 사장님들 앞에서도 솔직한 리뷰를 할 수 있는 존재가 필요했다.

‘맛집의 옆집’ 손수정 PD는 이런 이유로 김구라를 섭외했다.

또 프로그램의 아이디어를 제공한 이진호도 함께한다. 이진호는 5년 전부터 방송가 사람들을 붙들고 맛집의 옆집을 찾아가는 프로그램을 제안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 김구라도 두려워하지 않는 떠오르는 예능돌 장준이 멤버로 합류했다.

카카오TV

지난 6일 공개된 ‘맛집의 옆집’ 첫 회에서는 미쉐린 가이드에 3년 연속 선정된 핫한 고깃집에서 불과 30m 떨어진 곳에 있는 ‘옆집’을 찾아갔다.

세 사람은 가게 외관부터 인테리어까지 꼼꼼하게 살피고 모든 메뉴를 주문해 먹어보며 옆집만의 매력 찾기에 돌입했다.

그 과정에서 김구라의 팩트 폭력과 사장님의 지지 않는 입담이 웃음을 전했다.

카카오TV

연탄을 들고 오자 김구라는 “가스 냄새가 살짝 올라오는 것 같다”고 했다.

사장님은 “근데 이거 오래 마셨더니 피부가 좋아지더라고”허를 찌르는 말로 맞받아쳤다.

맛집의 옆집은 맛집보다 생긴 지가 더 오래됐다고 한다. 전에는 장사가 꽤 됐는데 옆에 맛집이 들어서고부터 타격이 컸다.

방송 당시에도 7일 동안 가게를 찾은 손님은 딱 1팀뿐이었다. 월세가 150만 원인데 지난해 12월 매출이 150만 원도 되지 않았다.

맛집을 가서 먹어보지 않았느냐는 질문에는 “저희만의 자존심이 있다”라며 먹어본 적이 없다고 했다.

김구라는 솔직한 맛 평가를 예고했고, 다른 멤버들도 사장님 부부에게 상처받지 말라고 미리 부탁했다.

카카오TV

냉동삼겹살을 맛본 멤버들은 “가격 경쟁력도 없고 맛도 딱히 특별하지 않다”고 말했다. 왕갈비도 좋은 평을 듣지 못했다.

상처받지 않는다던 사장님은 멤버들의 대화에 풀이 죽은 모습이었다. 이어 멤버들 곁에서 잔소리했다.

김구라가 표정을 좀 풀라고 하자 사장님은 “난 항시 웃어요. 간 다음에 욕하지”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카카오TV

멤버들은 사장님이 단골에게 내준다는 우렁쌈밥에서 감탄을 쏟아냈다.

장준은 “공격수가 골키퍼 하는 느낌이다”라고 칭찬했고 김구라는 “왜 이걸 안 팔지?”라며 의아해했다.

입꼬리가 올라간 사장님은 “그러니까 돈을 못 벌지”라고 자폭했다.

카카오TV

마지막 메뉴로 소내장탕까지 맛본 멤버들은 한식 메뉴를 주력으로 할 것을 추천했다.

대박집에 대항할 수 있는 옆집만의 무기를 발견하고서 흥분하는 모습에서는 옆집의 성공을 바라는 진심이 엿보였다.

하지만 사장님 부부는 그다지 신경 쓰지 않는 듯한 반응으로 마지막까지 웃음을 전했다.

거침없는 입담이 오가는 ‘맛집의 옆집’을 본 시청자들은 “취지가 좋다” “신선하고 재밌다” “반응이 리얼하다 ㅋㅋ” “어떤 집 줄 너무 길어서 옆집 갔는데 맛있었던 거 생각난다” “완전 상권 살리기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