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친 공산당 매체, 시장 포기 선언…“반침투법 벌써부터 효과”

쟝위찬
2020년 1월 2일 업데이트: 2020년 1월 2일

(타이베이=에포크타임스) 대만의 한 온라인 매체가 의회의 ‘반침투법’ 통과에 반발하며 영업 포기를 선언했다. 이 매체는 그동안 중국 자본으로 운영된다는 의혹을 받아왔다.

31일 대만 온라인 매체 ‘다스렌’(大師鏈, 영문명 마스터체인·masterchain)은 홈페이지에 올린 성명에서 “민진당 의원들이 대만 각계의 우려를 무시하고 의석수로 밀어붙여 반침투법을 강행 통과시켰다”고 비난하며 “당분간 대만시장에서 손을 떼겠다”고 밝혔다.

반침투법은 팽창하는 ‘외부 적대 세력’의 영향력으로부터 대만의 주권과 민주주의, 헌정질서를 수호하기 위해 제정됐다고 법안에서 밝히고 있다. ‘외부 적대 세력’에 대해서는 직접적인 표현은 없지만 사실상 중국으로 풀이된다.

이 법은 ‘외부 적대 세력’의 지시, 기부금이나 자금지원을 받은 자의 선거관련 행위, 공무원·의원에 대한 로비 행위, 공공질서 유린 행위, 가짜뉴스 유포 행위 등을 금지한다. 위반 시 5년 이하의 징역이나 1천만 대만 달러(약 3억 8천5백만원)의 벌금형에 처할 수 있다

다스렌은 대만 매체로서는 유일하게 중국 정부의 승인을 받아 중국 본토에 진출한 언론이다. 다스렌 측은 지난 4일 타이베이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베이징 사무실 개설 소식을 전하며 중국 본토에서 매체 운영을 승인받았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는 롄잔(連戰) 국민당 명예주석 등 다수 고위 정치인들이 참석해 지지의사를 나타냈다.

대만 자유시보는 다스렌이 지난 10월 중국기업 화스다커그룹(華斯達克集團)으로부터 110억 달러에 달하는 자금지원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이에 다스렌은 중국 자본이 아니라 “국제 자본”이며, 110억 달러는 담보금 성격으로 실제 투자금은 1억 달러라고 해명했다.

다스렌은 창간 초기 대만 정보기관인 국가안전국 국장과 군 정보국장을 영입하고, 장리핑(莊立平) 회장의 뇌물수수설이 터지는 등 논란이 됐다.

이후 대만 내 구직이 어려운 젊은 박사들이 투고 활동을 통해 소득을 올리는 지식 플랫폼 역할을 하며, 편당 수만 대만달러(수십~수백만원)이 넘는 원고료로 지급하며 주목을 받았다.

그러나 중국의 입장을 대변하고 공산주의적 가치관을 담은 기사 콘텐츠를 생산해 ‘베이징의 하수인’이라는 비판을 받았다. 불투명한 자금출처 역시 ‘중국 자본으로 돌아가는 매체’라는 의혹을 일으켰다.

대만 정치평론가 황펑샤오(黃澎孝)은 “반침투법이 통과되자 다스렌은 스스로 물러났다. 자신들의 자금출처에 대해 가장 잘 알기 때문이다. 반침투법이 벌써 효과를 내기 시작했다”고 평가했다. 민진당 왕딩위(王定宇) 의원 역시 “약효가 빠르다”고 일침을 가했다.

한편, 차이잉원 총통은 반침투법이 양안관계를 해친다는 중국 측 주장에 대해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반침투법은 침투를 반대하는 것이지 교류를 반대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