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버스회사, 화웨이로 인터넷 서비스 제공..보안 우려 제기

2019년 4월 11일 업데이트: 2019년 10월 26일
사진=Sam Yeh/AFP/Getty Images

화웨이 와이파이 카드를 버스에 장착한 타이베이의 한 버스회사가 무료 무선 인터넷 서비스를 제공해  정밀 조사를 받고 있다고 대만 현지 언론들이 전했다.

대만 언론에 따르면 최근 신베이시・타이베이시의 즈난버스사(指南客運) 차량 20대에 화웨이가 만든 4G 와이파이 카드가 장착됐다. 이 버스들은 라트비아 인터넷 장비 제공업체 미크로틱이 만든 라우터와 함께 버스 승객들에게 무료 무선 인터넷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었다.

앞서 지난 3월에도 비슷한 와이파이 우려가 제기됐다. 대만 지하철, 철도, 고속철도 등에 4G 와이파이를 무료로 제공하는 한 대만 건설업체가 중국 통신회사의 통제를 받을 수 있다는 사실이 입법 청문회에서 폭로된 바 있다.

대만 정부는 화웨이 장비에 대해 호주와 미국을 비롯한 세계 여러 나라와 안보 문제를 공유하고 있다.

대만의 통신 및 방송규제 기관인 전국통신위원회는 미디어법에 따라 2013년 화웨이 기지국 설치를 금지했다. 그 후 총통 사무실, 입법부, 사법부, 정보국 등 최고 정보기관을 포함한 대만 중앙정부는 중국산 통신장비를 쓰는 것을 금지하고 있다. 지방정부는 아직 제한이 없다.

대만 국립 차오 퉁 대학의 무선 통신 및 네트워크 보안 전문 교수인 린 잉다 교수는 스마트폰, 와이파이 카드, 인터넷 기지국, 코어 네트워크 등에 사용된 화웨이 장비와 기기에 백도어가 모두 내장돼 있을 가능성이 높다고 경고했다.

그는 대만 일간지 ‘리버티 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즈난 버스사가 사용하는 와이파이 카드에 대해 "이는 사용자들이 통신이 두절되거나 차단될 위험에 처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셴파오양 타이베이대 범죄대학원 부교수도 뉴욕에 본사를 둔 ‘NTD방송사  아시아태평양 지부’와의 인터뷰에서 “대중교통 서비스에 중국 기업에서 만들어진 모든 장비는 사전에 공개해야 한다”고 말했다.

셴 교수는 중국의 장비들이 불법적으로 대만 정보를 수집해 대만 안보의  위협을 가져다준다면 그 장비의 사용을 금지하는 법률을 통과시켜 줄 것을 대만 정부에 요청했다.

현지 ‘타이페이 타임스’ 10일 자 보도에 따르면 정부 기관에서 사용하는 중국 본토의 IT 제품에 대한 행정명령이 이번 주 말에 발표될 예정이다.

이번 행정명령은 중국 화웨이와  ZTE, 하이크비 전디지털 테크놀로지 등이 만든 모바일, 보안카메라, 서버 부품 등 중국산 제품의 사용 금지 폭을 확대하는 것 외에 지방정부기관까지 통신금지 범위를 확대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지난 7일 ‘일국양제’를 주장하는 베이징 당국의 제안에 항의하며 1천 명의 시민이 대만 남부 카오슝에서 "새로운 대만 국가 건설"이라는 슬로건으로 거리를 행진했다.

이에 민주진보당 이춘이 의원은 지난 6일 새로운 '반 연합전선법'을 발의하겠다고 공약했다.

타이베이 타임스에 따르면 미국 입법에 근거한 반 연합전선법은 "중국의 통합 전선전술로 인해 대만 민주주의 가치가 심각하게 훼손하는 것을 방지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중국의 통합 전선 전술은 시장 경제를 무시한 채 대만산 농산물을 무조건 구매하고, 대만인들이 중국 민족주의당이 통치하는 군과 도시를 여행하도록 촉진하며 지난달에는 한궈유 가오슝 시장을 중국에 방문토록 했다.

이 의원은 또 “다른 나라들은 금융과 미디어에 대한 외국의 간섭을 막기 위한 법률을 제정했다”며 대만도 '중국 침략'의 '주적 대상'이기 때문에 반연합 전선법으로 이에 맞설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