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시민들에게 양보할게요” 정부에서 나눠준 마스크 양보한 홍콩 교민들

김연진
2020년 3월 6일
업데이트: 2020년 3월 6일

홍콩에 거주하는 한국 교민들이 대구 시민을 위해 마스크를 양보했다.

“홍콩은 급한 대로 마스크 구매가 가능하니까, 더 어려움을 겪는 대구 시민분들을 위해 양보하겠습니다”

지난 3일부터 사흘간 주홍콩 총영사관과 홍콩 한인회, 한인상공회는 정부에서 보내준 마스크와 자체적으로 마련한 마스크 총 2만여개를 배포하기로 했다.

마스크를 사기 위해 줄을 선 시민들 / 연합뉴스

사전 신청을 받아 번호표를 배포해, 지난 3일부터 마스크를 배포했다. 준비된 마스크는 KF94, KF80, N95 등 성인용 1만 5천개와 아동용 5천개였다.

총영사관 측은 “배포하고 남은 마스크는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대구 지역에 모두 기부하겠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그러자 홍콩 교민들은 ‘대구에 기부하겠다’는 문구 하나에 한마음으로 움직였다.

마스크 수령을 사양하고 대구 시민들을 위해 양보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홍콩 교민들의 메시지. 독자 제공 / 연합뉴스

홍콩도 마스크를 구하기 쉽지 않은 상황이다. 그러나 한국, 특히 대구에 비해서는 그나마 수월하다고 생각해 대구 시민들에게 양보하겠다는 것.

한 홍콩 교민은 연합뉴스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홍콩은 이제 마스크를 아예 구할 수 없는 정도는 아니다”라며 “병상이 부족할 만큼 상황이 어려운 대구 시민분들에게 마스크가 전달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