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닭튀김을 주문했는데 김치만두도 함께 딸려 왔습니다”

이현주
2021년 2월 2일
업데이트: 2021년 2월 6일

고객의 요청을 제대로 오해한 사장이 최고의 서비스를 제공해 화제다.

지난 2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배민 리뷰 근황’이라는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엔 고객과 사장 사이 벌어진 오해가 오히려 훈훈한 결과를 만들었다는 내용이 담겼다.

온라인 커뮤니티

글에 따르면, 고객 A씨는 배달 음식을 받은 후 깜짝 놀랐다.

분명히 닭튀김을 시켰는데 튀긴 김치만두까지 들어있었던 것.

서비스겠거니 생각한 A씨는 자신이 배달 요청에 쓴 글을 보고 순간 당황했다.

기사 내용과 무관한 사진/KBS2 ‘비밀의 남자’

자신은 분명 ‘김치만 두 개’ 달라고 요청을 한건데, 띄어쓰기가 안 되어 있어서 ‘김치만두’ 달라고 쓴 것이었다.

이에 A씨는 리뷰를 통해 “닭튀김을 주문하면서 ‘김치만 두 개 주시면 안 되냐’고 쓴 건데 ‘김치만두 주시면 안 되냐’고 읽으셨냐?”며 “졸지에 진상됐다”라고 민망함을 드러냈다.

이어 “죄송하다. 띄어쓰기의 중요성”이라며 “지금 음식 먹고 있는데 너무 맛있다”라며 감사함을 잊지 않았다.

온라인 커뮤니티

해당 리뷰를 본 사장은 답글을 달았다.

사장은 “이상한 요청이라고 생각했지만 ‘김치만두 있는걸 어떻게 알지?’ 하면서 냉장고에 있는 거 보내드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맛있게 드셨다니 다행이다”라며 “진상 아니셨다. 신기했다”고 적어 훈훈함을 자아냈다.

해당 글을 접한 누리꾼들은 “손님 투시력 무엇 훈훈하다”, “사장님 귀여우시다”, “마침 있어서 보낸 건 또 뭐야ㅋㅋㅋ”라고 반응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