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체 손님들 떠난 후 ‘쓰레기장’으로 변한 객실 내부에 망연자실한 펜션 주인

이현주
2021년 1월 26일
업데이트: 2021년 1월 26일

“코로나 때문에 안 그래도 힘든데 힘이 쭉 빠집니다”

쓰레기장이 돼버린 펜션 사진이 공개돼 논란이 되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지난 24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오늘자 펜션 ㅇㅇㅇ들”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는 단체 손님이 머무른 펜션 내부 사진이 있었다.

공개한 사진 속 펜션 내부 주방과 식탁에는 온갖 음식물 쓰레기가 가득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전날 식사를 하고 정리를 하나도 하지 않았는지 테이블에는 그 흔적이 고스란히 남아있었다.

냄비에도 음식물이 남아 있었고, 먹다 남은 비빔면과 피자도 널부러져 있었다.

보일러 풀가동에 더웠는지 에어컨을 틀어놓은 채 끄지도 않았다.

온라인 커뮤니티

그중 가장 심한 건 바닥에 수북이 쌓여있는 담배꽁초였다.

실내 흡연은 금지라고 썼지만, 손님들은 나가기 싫었는지 이불 옆에는 휴지에 쌓인 담배꽁초가 가득했다.

자칫했다간 화재가 발생할 수도 있는 아찔한 상황이었다.

온라인 커뮤니티

펜션 주인은 “흡연에 대해서 과태료를 청구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청소는 안 해놓으셔도 되는데, 저렇게 널부러트리고 가는 게 비상식적이라는 걸 말씀드리고 싶다”고 분노했다.

그는 “코로나 때문에 안 그래도 힘든데 힘이 쭉 빠집니다”고 하소연하며 앞으로 보증금을 받겠다고 밝혔다.

난장판이 된 펜션 모습에 누리꾼들은 “개념이 너무 없다”, “치운 사람이 하나도 없냐”, “저런 애들은 벌금 내고 구상권 청구하게 해야함” 등의 의견을 내놓았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