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홍콩 시위대 체포 준비? 중공 당국, 선전시 구치소 텅 비워…수감자 전원 이감

류지윤
2020년 6월 16일
업데이트: 2020년 6월 16일

중국공산당이 홍콩과 가까운 본토 구치소 내 수감자들을 대거 이송한 것으로 확인됐다. 홍콩 시위대를 구금하기 위해 수용공간을 확보한 것으로 보인다.

에포크타임스는 최근 중국 내 믿을만한 소식통을 통해 홍콩과 접경하고 있는 광둥성 선전(深圳·심천)의 옌톈(鹽田) 구치소 측이 수감자 전원을 중국 내 다른 지역으로 이송했다는 정보를 입수했다.

사실관계를 확인하기 위해 11일 오전 에포크타임스 취재진은 옌톈 구치소로 전화를 걸었다.

어렵게 연결된 구치소 관계자는 “지난해부터 옌톈지역 구치소에 있던 제소자들을 모두 뤄후(羅湖) 구치소로 옮겼다”고 수감자 이송 사실을 확인했다.

1986년 세워진 선전시 옌텐 구치소는 중형급 구금시설로 홍콩에서 차량으로 이동할 경우 약 68.7km 거리다.

이 관계자는 “이후 죄수들을 받지 않고 있다. 지금 전혀 사람을 받지 않는다. 전염병이 유행하는 동안에도 계속 받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홍콩에서 체포한 시위대를 수감할 계획이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이 관계자는 “모른다. 모른다”라고 연이어 답했다.

취재진은 선전시 뤄후 구치소 측과도 전화 연결에 성공했지만, 뤄후 구치소 관계자는 옌톈 구치소 제소자들이 그곳으로 이송됐는지 밝히기를 거부했다.

중국공산당은 지난달 28일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에서 홍콩 국가보안법(홍콩 보안법) 초안을 통과시켰다.

홍콩 보안법은 중국공산당이 홍콩 내 반체제 활동을 직접 감시·처벌할 수 있도록 하는 법이다.

이 법안 3조와 4조에 따르면 홍콩 정부는 안보를 위해 새로운 기관을 설치할 수 있고, 중국공산당 정보기관이 홍콩에 산하기관을 설치할 수 있다. 또한 중국 공안부가 홍콩 경찰 직접 지휘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도 담고 있다.

홍콩 보안법 시행 앞두고, 대규모 체포 우려 고조

현재 홍콩 시민들은 보안법이 시행되면 지난해 송환법 반대 시위를 주도한 민주진영 인사들을 중국 정부가 대거 잡아들일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조슈아 웡 홍콩 데모시스토당 비서장은 연합뉴스와의 인터뷰를 통해 “중국 비밀경찰이 인권운동가와 반정부 인사들을 마구 잡아들일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국정부가 본토에서 벌이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실제로 중국 정부는 홍콩을 상대로 한층 더 강경해진 대응을 예고하고 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덩중화(鄧中華) 중국 국무원 홍콩·마카오 판공실 부주임은 지난 15일 선전에서 열린 한 세미나에서 중국 중앙정부의 홍콩 내 사법권 직접 행사를 밝혔다.

덩중화 부주임은 “(국가안보와 관련된 사안에서) 홍콩 정부가 주요 책임을 지고 절대다수의 업무를 처리하겠지만, 국가안보를 심각하게 해치는 중대 범죄에 대해서는 중앙정부가 사법권을 가질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 고위 관료가 직접 인정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9일 홍콩 보안장관 존 리(李家超)는 홍콩 보안법이 통과되고 크리스 탕 홍콩 경무처장이 직접 지휘하는 전담부서를 만들고 있다고 밝혔다.

크리스 탕 경무처장은 공격적인 선제 무력 진압으로 유명하다. 이 부대는 정보 수집과 수사, 단체 행동을 위한 무장능력을 갖추고, 중국 본토 정보기관과 협력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홍콩 보안법에 따른 구체적인 진행 과정은 수면 아래에서 진행되고 있다. 전인대 의제 일정에 포함되지 않았고, 중국 당국 공식 발표에서도 관련 정보를 찾아볼 수 없다.

홍콩 범민주 진영인 공민당 주석인 알랜 룽 변호사는 한 라디오 방송에 “홍콩 보안법은 은밀히 작업되고 있다”며 “중국 공산당은 홍콩 시민들에게 자문하지 않을 것이고, 입법회 심의라는 정상 절차도 밟지 않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국제사회는 서방국가를 중심으로 중국공산당의 홍콩 보안법에 반대하고 있다.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인 미국·영국·프랑스는 물론 유럽연합(EU)의 핵심국가인 독일까지 나서 중국 정부를 비난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달 29일 홍콩의 특별지위를 단계적으로 취소하겠다며 “미국은 직간접적으로 홍콩의 자치권을 훼손하는 중국과 홍콩 관리들을 제재하는데 필요한 절차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