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문화 가정 위해 써달라며 ‘1억 2천만 원’ 두고 사라진 기부 천사 ‘김달봉’

이현주
2021년 1월 9일
업데이트: 2021년 1월 9일

찬바람이 불던 어느 날 전북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한 사람’이 찾아왔다.

그는 “다문화 가정에 전해달라”며 1억 2천만원을 기부했다.

이름을 묻는 직원에게 ‘김달봉’ 가명 석 자를 알려주고 사라졌다.

KBS 뉴스

6일 전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따르면, 지난 4일 중년의 한 남성이 종이봉투를 든 채 전주시의 모금회 사무실을 찾았다.

그는 책상 위로 봉투를 올려놓더니 5만원권과 1만원권 다발을 꺼냈다.

액수는 무려 1억 2천만원에 달했다.

KBS 뉴스

이 남성은 짧은 말을 남긴 채 자리를 떠났다.

“형편이 어려운 다문화 가정을 위해 써주세요”

“힘든 시기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좋겠습니다”

KBS 뉴스

그는 모금회 직원들에게 자신의 이름을 밝히지 않았다.

직원들이 권유해 적어 낸 아너소사이어티 가입서에는 김달봉이라는 가명을 남겼다.

김달봉 씨의 선행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었다.

그는 앞서 지난해에도 부안지역 어린이를 위해 고액을 기부했다.

KBS 뉴스

지난달에는 지역 소외계층을 위해 마스크 20만 장을 기부하기도 했다.

지난 2016년에도 ‘김달봉’ 이름만 남긴채 구청과 자선단체를 돌며 5천만원, 1억원씩 거액을 기부했다.

비슷한 기부 방식과 그가 남긴 필체로 볼 때 동일인일 가능성이 크다.

얼굴 없는 기부천사 김달봉 씨의 통 큰 기부가 코로나19와 강추위로 잔뜩 얼어붙은 시민들의 마음을 따뜻하게 녹여주고 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