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리 붕괴 30초 전 “건너지 마세요!” 외쳐 생명을 살린 한 주민의 살신성인 정신

이현주
2020년 9월 6일
업데이트: 2020년 9월 6일

“다리 건너면 안 돼요. 오지 마세요. 피하세요!”

마을 주민의 처절한 외침이 한 생명을 살릴 수 있었다.

SBS

3일 평창군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28분쯤 진부면 하진부리 시가지와 송정리를 연결하는 송정교가 급격히 불어난 강물에 유실됐다.

이때 차량 1대가 건너려는 순간 슬리퍼 차림의 한 남성이 뛰쳐나와 건너지 말라고 다급히 손짓했다.

SBS

남성을 본 차량은 비상등을 켠 채로 다리 중간 지점에서 황급히 후진했다.

남성은 차량이 후진하는 중에도 계속해서 물러나라고 손짓했다.

SBS

다리에 진입하려는 다른 차들에도 손을 가로저으며 진입을 극구 말렸다.

그로부터 30초쯤 뒤, 다리 일부가 폭삭 주저앉았다.

그대로 다리를 건넜다면 차량은 강물에 휩쓸려버릴 뻔 했다.

불어난 강물의 양을 보면 목숨도 위태로울 수 있는 정도였다.

SBS

이 주민은 다리 근처에 사는 50대 박모씨로 알려졌다.

그는 강물이 불어나자 다리 통제에 나섰고, 상황이 악화되자 마을 이장에게 즉시 알렸다.

이후 마을 주민들과 함께 위험을 알렸다.

SBS

박씨는 다리 유실 이후 소방, 경찰 등과 함께 오전 9시까지 다리 통제에 힘을 보탠 것으로 전해졌다.

평창군에 따르면 제9호 태풍 ‘마이삭’으로 진부면 지역에는 225mm가 넘는 폭우가 쏟아졌다.

이 비로 1989년 지어진 송정교가 유실됐고, 1981년 만들어진 동산교가 내려앉는 피해가 났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