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리가 아픈 장애견에게 ‘뒷다리 파업’ 자막 달며 관종견으로 둔갑시킨 ‘애니멀봐’ 제작진

이현주
2020년 8월 5일
업데이트: 2020년 8월 5일

‘TV동물농장’이 다리가 불편한 장애견 사연을 왜곡 편집해 논란이다.

지난 1일 SBS ‘TV동물농장’ 공식 유튜브 채널 ‘애니멀봐’에는 제대로 걷지 못하는 강아지 호돌이 사연이 담긴 예고 영상이 게재됐다.

유튜브채널 ‘애니멀봐’

‘#동물농장 #집에서애니멀봐 #앉은강아지도일으키는갓찬종’이라는 해시태그도 붙었다.

해당영상 속 호돌이는 뒷다리에 이상이 있어 제대로 걷지 못하는 4살 반려견으로 소개됐다.

다리를 질질 끌고 다니는 호돌이.

유튜브채널 ‘애니멀봐’

그런 호돌이를 위해 발을 주물러주고 전용 신발을 만들어주는 견주의 모습이 담겼다.

이처럼 예고편 초반부까지는 호돌이가 아픈 강아지로 소개됐다.

하지만 후반부에서는 사뭇 다른 분위기가 연출됐다.

유튜브채널 ‘애니멀봐’

견주는 호돌이 뒷다리에 양말과 신발을 신기고 산책하러 나갔다.

호돌이는 걷다가 자리에 앉아 쉬기를 반복했다.

제작진은 그런 모습에 ‘뒷다리파업’이라는 자막을 달았다.

유튜브채널 ‘애니멀봐’

견주가 일어나라고 하는데도 호돌이가 가만히 있자, 이찬종 애견훈련소 소장을 등장시켰다.

이찬종 소장이 등장하자 호돌이는 갑자기 네 발로 걷기 시작했다.

마치 호돌이가 의도적으로 일부러 다리를 끈 것처럼 편집한 것이다.

SBS ‘동물농장’

그러나 2일 본방송에 나온 호돌이의 모습은 전혀 달랐다.

실제 호돌이는 말초 신경 등에 이상이 있어 몸이 불편한 상태였다.

예고편에서 호돌이의 행동을 교정해줄 것으로 보였던 이 소장은 나오지도 않았다.

SBS ‘동물농장’

방송 이후 시청자들은 분노했다.

시청자들은 장애견인 호돌이에게 뒷다리 파업이라는 부적절한 자막을 단 것과 호돌이를 꾀병 부리는 개로 묘사한 걸 강하게 비판했다.

유튜브채널 ‘애니멀봐’

또 재미를 위해 사실과 다르게 연출한 예고편이 견주에게도 큰 실례를 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애니멀봐’ 측은 해당 예고편을 삭제하고 새로 영상을 올리면서 댓글을 통해 사과문을 남겼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