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주지사, 민간기업에 코로나 백신 접종 의무화 촉구 

2021년 8월 3일
업데이트: 2021년 8월 3일

앤드루 쿠오모 미국 뉴욕 주지사가 2일(현지시간) 민간 기업에 중공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의무화를 촉구하고 나섰다. 

쿠오모 주지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민간기업과 술집, 식당 등에 코로나19 백신 접종자만 입장하도록 권고했다며 “이것이 이들이 사업체를 운영하는 데 이득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를 위해 백신 접종 사실을 증명하는 백신 여권인 ‘엑셀시어 패스’를 사용하라고 제안했다. 그는 “패스가 있다. 아주 간단하다”며 “이는 당신의 사업에 해를 끼치는 게 아니라 도움을 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쿠오모 주지사는 몇 달 전 다시 문을 연 라디오 시티 뮤직홀에서 백신 접종을 완료한 사람만 입장할 수 있게 했고 전체 좌석이 매진됐다고도 했다. 

다만 그가 식료품 등 필수품을 판매하는 가게에서 백신 접종자만 입장하도록 권고했는지는 분명하지 않다. 

코로나19는 중공 바이러스가 일으키는 질병이다.

뉴욕의 일부 기업은 고객에게 백신 접종 증명을 요구하겠다고 밝힌 상태다. 

쉐이크쉑의 창업자이자 미국 외식 기업 유니언 스퀘어 호스피털리티 그룹(USHG)의 회장 대니 마이어는 지난달 29일 CNBC와의 인터뷰에서 실내에서 식사할 손님들에게 백신 접종을 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쿠오모 주지사는 이날 주 전역의 요양시설 근로자들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요구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요양원은 고위험 시설에 속한다”면서 “확진자 수가 감소하지 않으면 요양원 근로자들에 대한 백신 접종 의무화 방침을 고려해야 한다”고 했다. 

앞서 그는 올해 초 코로나19 대유행 사태 초기에 뉴욕주 요양원 내 사망자 수를 축소 발표했다는 논란에 휘말려 검찰이 수사에 착수한 바 있다.  

이날 쿠오모 주지사의 발언은 미국 내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확산하는 가운데 정부가 백신 접종을 장려하려는 시도로 여겨진다. 

지난주에는 빌 드 블라지오 뉴욕 시장이 뉴욕시 지하철, 버스 등 대중교통을 운영하는 메트로폴리탄교통국(MTA)과 뉴욕 항만청 직원들을 상대로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거나 매주 검사를 받게 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시민 자유 단체와 공화당은 백신 접종 의무화에 반대 의견을 표출해 왔다. 백신여권이 강제화될 경우 국민들이 백신 접종자와 미접종자로 나뉘게 될 것이란 우려에서다. 

쿠오모 주지사의 이번 백신 접종 계획은 노조의 반발에 직면할 것으로 보인다. 

뉴욕주 경찰 노조 측은 이 같은 백신 접종 요구에 유감을 표시하며 향후 법적 대응에 나설 뜻을 전했다. 

경찰 노조 PBA의 토마스 멍게르 위원장은 뉴스맥스와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여전히 주지사의 계획이 무엇인지 기다리고 있으며 법적 옵션을 검토 중”이라면서 백신 접종 여부는 “개인이 결정할 수 있는 것이지 정부가 결정할 게 아니다”라고 피력했다. 

쿠오모 주지사실은 기사를 내기 전까지 에포크타임스의 추가 논평 요청에 응하지 않았다. 

/잭 필립스 기자 

*에포크타임스는 세계적 재난을 일으킨 코로나19의 병원체를 중공 바이러스로 부르고 있습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