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주, 요양원 중공 폐렴 사망자 수 50% 이상 축소 논란

이윤정
2021년 2월 2일
업데이트: 2021년 2월 3일

뉴욕 주 정부가 중공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사망자 수를 축소 발표한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레티샤 제임스 뉴욕주 검찰총장은 지난달 28일 이 같은 내용의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뉴욕주 보건국이 발표한 중공 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인한 요양원 사망자 수는 실제 사망자 수보다 절반 이상 축소됐다.

주 검찰총장실은 최근 중공 폐렴 사망자와 관련해 주 보건국에서 보고한 수와 요양원에서 보고한 수의 차이를 조사해 왔다. 

뉴욕주 내 600여 개 요양원 중 62곳을 조사한 결과 주 보건국의 중공폐렴 사망자 통계는 1229명이었지만 검찰 집계는 1914명에 달했다. 

보고서는 주 전체에 같은 패턴이 나타날 경우 뉴욕주 요양원에서 신고하지 않은 사망자가 56%에 이를 것으로 추산했다.

앤드류 쿠오모 행정부는 “주 보건국이 요양원에서 병원으로 이송돼 사망한 사람은 집계에서 제외한다”고 설명했다.

따라서 주 보건국은 뉴욕주 요양원 사망자가 총 8711명(1월 27일 기준)이라고 보고했지만, 검찰은 실제 사망자가 1만3천 명이 넘을 것으로 보고 있다.

제임스 검찰총장은 “우리가 이번 조사로 사망한 환자를 살려낼 수는 없지만, 시민들에게 투명성을 제공하고 전염병에 가장 취약한 요양원 입주자를 보호하기 위해 이 보고서를 작성했다”고 밝혔다.

또한 지난해 중공 폐렴 발생 초기에 환자가 급증하면서 병원에 병상이 모자라자 쿠오모 주지사가 요양원에 중공 폐렴 확진자를 받도록 지시해 더 많은 사망자를 냈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검찰의 이번 보고서는 뉴욕주의 해당 조치와 관련해 더 많은 논란을 불러올 것으로 보인다. 

주의 잘못된 정책으로 요양원의 사망자가 폭증했다는 비판이 계속됐지만 쿠오모 뉴욕 주지사는 자신의 책임이 아니라고 여러 차례 부인했다. 

쿠오모 정부는 “요양원에 확진자를 수용하도록 한 조치는 사망자를 낸 주요 요인이 아니다”라며 오히려 뉴욕주의 방역을 자찬해 왔다.

영문 에포크타임스는 뉴욕 주 정부에 주 검찰총장의 보고서에 대한 논평을 요청했다.

제임스 검찰총장의 보고서는 “주 정부의 가이드라인은 중공 바이러스 감염환자를 요양원에 보낼 것을 요구했다”며 “이로 인해 요양원에 입주한 노인들이 바이러스에 감염될 위험이 높아질 뿐 아니라 위험 평가에 활용될 수 있는 데이터가 가려질 수 있다”고 주장했다.

보고서는 또 익명의 요양원을 예로 들었다. 이 요양원은 중공 폐렴 사망자가 11명 발생했다고 주 보건국에 보고했지만, 실제 검찰 조사 결과 이 요양원에서 40명 사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13명은 병원으로 후송된 후에, 27명은 자택에서 사망했다.

쿠오모 사무실은 약 두 달 동안 요양원 사망자 통계를 발표하지 않아 비난을 받았다. 지난주까지 집계된 데이터에 따르면 뉴욕주에서 약 3만5천 명이 중공 폐렴으로 사망했다. 이 중 약 70%가 70세 이상 고령자였다.

쿠오모 주지사의 지시로 제임스 검찰총장 사무실은 지난해 4월 요양원 관련 민원 처리 전담 핫라인을 설치했다. 

보고서는 이 전담 라인으로 접수된 민원이 지난해 8월 3일까지 770건이며 11월 16일 이후로 179건이 추가 접수됐다고 부연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