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사람 보고 위로받은 아이의 감사 편지가 쏘아 올린 ‘인류애’

김우성
2021년 1월 22일
업데이트: 2021년 1월 22일

망가진 눈사람을 보며 슬퍼하는 아이를 한순간 달래준 또 다른 눈사람.

아이의 감사 인사에 추억을 만들어줘서 감사하다는 또 다른 편지.

한 아파트에서 일어난 이야기가 많은 이에게 따스한 온기를 전해주고 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 ‘눈사람이 쏘아 올린 인류애’ 라는 제목의 글과 사진이 공개됐다.

온라인 커뮤니티

글쓴이는 눈이 펑펑 내리던 날 우리 동의 따뜻한 일화라서 소개해주고 싶었다고 했다.

글쓴이에 의하면 한 아이가 눈이 펑펑 내리는 걸 보고 밖으로 나가 올라프 눈사람을 만들었다.

아파트 길목에서 눈사람을 만들면서 추웠지만 재미있고 행복했었다고 한다.

온라인 커뮤니티

그리고 이후 일어나 밖에 나가보니 만든 눈사람은 망가지고 없었다.

“비록 멋지고 완벽한 눈사람은 아니었지만, 눈사람을 만들며 행복했는데, 오늘 일어나보니 사라져서 너무 슬펐어요.”

“어차피 따뜻해지면 녹을 눈사람이었지만, 누군가 부숴놓은 흔적도 있어서요.”

온라인 커뮤니티

그리고 아이는 옆에 있는 다른 눈사람을 발견했다. 캐릭터 라이언 모습을 한 눈사람은 ‘오늘 하루 행복하세요’라는 깃발을 들고 정답게 서 있었다.

아이는 라이언 눈사람을 보고 슬픈 마음이 한순간 사라졌다.

아이는 사연과 함께 감사하는 마음을 담아 편지를 써서 아파트에 게시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얼마 후 또 다른 편지가 게시됐다. 아파트 앞 눈사람들을 보며 행복했던 이모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지금은 따스한 햇님이 눈사람들을 너무 귀여워하셨는지 다 데려가 버렸지만, 귀엽고 멋있는 눈사람으로 좋은 추억을 만들어준 꼬마 친구들에게 선물로 과자를 준비했어요.”

편지 아래 여러 종류의 과자를 담아둔 주머니가 매달려 있었다.

온라인 커뮤니티

오가며 편지를 읽은 주민들은 아이들에게 나눠줄 과자와 마음을 담은 쪽지를 붙이기 시작했다.

정 넘치는 아파트의 사연이 공개되면서 많은 누리꾼에게 감동을 주고 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