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경색으로 쓰러지자 평생 모은 전 재산을 소외된 이웃들에 기부한 버스기사

이현주
2020년 8월 10일
업데이트: 2020년 8월 10일

버스기사로 일하다 뇌경색으로 쓰러진 50대가 평생 모은 재산을 사후에 기부하기로 했다.

밀알복지재단은 양효석씨(57)를 ‘유산기부 1호 후원자’로 위촉했다고 지난 5일 밝혔다.

유산기부는 2년 전 뇌경색 발병이 계기가 됐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연합뉴스

당시 그는 버스 운행 중 갑작스런 뇌경색 증상으로 교통사고를 겪었다.

이후 1년 반 동안 투병했지만 신체 기능이 완전히 회복되지 않아 여전히 거동이 불편한 상태다.

양 후원자는 직장도 그만두고 투병생활을 이어오면서 자연스레 웰 다잉(Well Dying)에 관심을 갖게 됐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연합뉴스

웰 다잉이란, 말 그대로 존엄사를 의미한다.

회생가능성 없는 환자가 자기의 결정이나 가족의 동의하에 연명치료를 받지 않고 아름다운 삶의 마무리를 하는 것을 의미한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연합뉴스

양 후원자는 가족보다는 소외된 이웃들을 위해 의미 있게 쓰이길 바라는 마음에 유산기부를 결심했다.

그는 현재 거주 중인 공시지가 1억8000만원 상당의 빌라 1채와 본인 명의의 통장 소유권을 사후 재단에 기부하기로 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연합뉴스

양 후원자는 “평생을 노력으로 일궈온 재산”이라며 가장 필요한 곳에 잘 전달되기를 희망했다.

재단은 기부금을 후원자 뜻에 따라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이웃을 위해 쓸 예정이다.

양 후원자는 지난해 유산기부센터가 설립되고 첫 약정 후원자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