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랍게도 모두 어제(24일) 홍콩에서 일어난 일들 (사진주의)

윤승화
2020년 5월 25일
업데이트: 2020년 5월 25일

홍콩이 다시 최루탄으로 덮였다.

지난 24일(현지 시간) 홍콩에서는 중국의 국가보안법에 반대하는 시위가 열려 곳곳에서 유혈 사태가 발생했다.

앞서 중국 본토 정부는 홍콩을 두고 국가보안법, 이른바 홍콩 보안법을 직접 제정하겠다는 강수를 뒀다. 그러자 수천 명의 홍콩 시민들이 다시 거리로 쏟아졌다.

지난해 홍콩 시민 총 750만명 중 104만명이 중국의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시위에 참여한 데 이어 약 1년 만이다.

뉴스1
연합뉴스
연합뉴스
연합뉴스

마스크를 쓴 홍콩 시민들은 ‘하늘이 중국 공산당을 멸할 것이다(天滅中共)’ 등의 팻말을 들고 행진했다. “광복 홍콩, 시대 혁명”, “홍콩 독립만이 살길이다” 등의 구호를 외치기도 했다.

시간이 갈수록 시위에 합류하는 시민이 늘면서 거리는 사람들로 커다란 물결을 이뤘다.

그러자 홍콩 경찰은 “불법 시위에 참여하지 말라”며 병력 8,000여 명을 동원해 물대포와 고춧가루 스프레이, 심지어는 최루탄까지 발사하며 강경 진압에 나섰다.

홍콩 경찰은 코로나19의 예방을 이유로 8명 이상 모이는 집회를 ‘불법’으로 규정해놓은 상태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연합뉴스
연합뉴스

경찰의 강경 진압에 시위대 최소 180명이 붙잡혀 끌려갔다. 홍콩 야당의 부주석인 탐탁치(譚得志) 부주석까지 현장에서 경찰에 의해 체포됐다. 탐탁치 부주석은 경찰에 끌려가며 “자유를 위해 싸우자! 홍콩과 함께!”라고 절규했다.

홍콩 시민들은 경찰이 발사한 최루탄 등을 막기 위해 우산을 쓰고 피하며 경찰에 맞서 유리병 등을 던지기도 했다.

홍콩 정부는 지난 2003년에도 국가보안법 제정을 추진한 바 있다. 당시 50만 명에 달하는 홍콩 시민이 반대 시위를 벌여 법안 추진은 실패로 돌아갔다.

그러자 중국 정부는 이번에는 홍콩 의회를 거치지 않고 직접 홍콩 보안법을 제정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연합뉴스
BBC

중국 정부는 이달 22일 전국인민대표대회에서 외국 세력의 홍콩 내정 개입과 국가 분열 및 정권 전복 시도, 테러 행위 등을 강력히 처벌하고 홍콩 시민들에게 안보 교육을 강화한다는 내용을 담은 홍콩 보안법을 공개했다.

쉽게 말해 홍콩에서 중국 본토에 반하는 활동을 처벌하겠다는 방침인 것. 중국은 홍콩 보안법을 이르면 오는 28일께 최종 입법 절차를 거쳐 효력을 갖게 처리한다는 계획이다.

홍콩 시민들은 보안법에 반대하는 대규모 시위를 준비 중이다. 다음 달 4일 홍콩 빅토리아 공원에서 ‘6·4 천안문 사태’ 31주년 기념 집회 등 강력 투쟁을 예고한 상황이다.

한편 미국과 영국, 유럽, 아시아, 오스트레일리아 등 세계 정치인 186명도 홍콩의 자치에 대한 공격이라며 중국 정부를 비판하는 공동 성명을 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