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 마스크’ 생일파티 열었다가 코로나19 검사받은 ‘육상황제’ 우사인 볼트

이서현
2020년 8월 25일
업데이트: 2020년 8월 25일

세상에서 가장 빠른 사나이로 불리는 우사인 볼트가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고 밝혔다.

볼트는 24일(현지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편의 영상을 올리며 이를 알렸다.

그는 “소셜미디어에서 내가 코로나19에 걸렸을 거라고 하는 걸 봤다. 그래서 토요일에 검사를 받았다. 증상은 없지만, 자가격리를 하면서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다”라고 설명했다.

자메이카 매체들에 따르면 볼트는 지난 21일 34번째 생일을 맞아 깜짝 파티를 열었다.

SNS에 공개된 당시 영상을 보면 볼트는 물론 대부분 파티 참석자들이 마스크를 쓰지 않고 춤을 추며 파티를 즐기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 자리에는 축구 스타인 라힘 스털링(맨체스터 시티), 레온 베일리(레버쿠젠) 등도 함께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볼트는 검사 결과에 대해 정확하게 언급하지 않았지만, 자메이카 매체는 볼트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그도 자신과 접촉했던 이들에게 자가격리를 할 것을 권유했다.

한편, 자메이카의 전 육상 선수인 우사인 볼트는 육상계에서는 전설로 불리는 인물이다.

그는 지난 2009 세계육상 선수권 대회에서 9.58초로 육상 100m 세계 신기록을 세웠다.

올림픽에서도 총 8개의 금메달을 땄으며 그가 세운 100m와 200m 기록은 아직 깨지지 않고 있다.

Instagram에서 이 게시물 보기

Stay Safe my ppl 🙏🏿

Usain St.Leo Bolt(@usainbolt)님의 공유 게시물님,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