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조설립 투표 앞둔 아마존 “우편투표는 불공정…중지해달라”

하석원
2021년 1월 25일
업데이트: 2021년 1월 25일

미 IT 공룡기업 아마존이 노조설립 투표를 앞둔 가운데 우편투표 저지를 추진하고 있다.

아마존은 오는 2월초 앨라배마주 물류센터에서 치러지는 노조설립 찬반 투표를 우편투표로 진행하라는 연방 노사관계위원회의 지시에 반발하며 이를 취소해달라는 청구서를 21일(현지시각) 제출했다.

아마존 대변인은 “우편투표는 유권자들의 선거권을 박탈할 수 있다. 유효하고 공정하며 성공적인 선거를 위한 최선의 접근은 현장 투표”라며 “우리는 모든 유권자가 투표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무노조 기업인 아마존은 바이든 행정부 출범을 전후해 노조 설립 압력을 받아왔다. 이에 오는 2월 8일 노조 설립 찬반투표를 실시하기로 했다. 지난 2014년에 이어 두 번째다. 당시에는 반대표가 많아 노조 설립이 무산됐다.

이달 초 연방 노사관계위원회는 중공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이유로 아마존에 전면 우편투표 실시를 명령했다.

위원회는 “우편투표는 건강상의 이유 혹은 코로나19 양성으로 투표소에 갈 수 없는 직원들에게 선거권을 보장해줄 것”이라며 다른 투표자나 대리인 공중보건 보호에도 도움이 된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아마존은 투표의 공정성과 함께 위원회의 ‘전염병 발병’ 규정을 문제 삼고 있다.

위원회에서는 감염자 비율에 상관없이 회사 직원 가운데 감염자가 있으면 ‘발병’으로 간주하는데 이 같은 규정이 비합리적이라는 것이다.

위원회 규정에 따르면 ▲현재 코로나19가 발생하고 있거나 ▲신규 확진자가 지난 14일 동안 증가했거나 ▲주 정부나 지방당국에서 단체활동을 금지한 지역의 사업체가 노사 관련 분쟁해결을 위해 투표를 할 경우 우편투표를 시행해야 한다.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최고경영자(CEO) | MANDEL NGAN/AFP via Getty Images

아마존에 따르면, 지난 7일까지 2주 동안 아마존 물류센터 직원 7575명과 협력업체 근로자 가운데 중공 바이러스 양성 사례는 약 2.9% 그친다.

이 정도 수준이라면 ‘발병’으로 볼 수 없다는 게 아마존의 입장이다.

아마존은 청구서에서 “이런 기준이라면 바이러스가 거의 완전히 종식되지 않는 한 회사 시설은 모두 발병 상태로 분류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위원회 측 자료에 따르면, 공정한 선거를 위해 현장 투표를 강력하게 선호하지만, 팬데믹으로 인해 2020년 3월 이후 노사 분쟁과 관련한 투표 90%가 우편투표로 시행됐다.

세계 최고 부자 중 한 명인 아마존 최고경영자(CEO) 제프 베이조스는 최근 직장 내 근로자 안전 문제로 씨름해왔다. 미 국립산업안전보건협의회는 여러 차례 아마존을 가장 안전하지 않은 직장으로 선정해왔다.

협의회는 최근 문서에서 “지난 7개월 동안 아마존 근로자 6명이 사망했으며 이는 2013년 이후 발생한 사망자 13명 가운데 일부”라고 발표했다.

노조 설립 찬성 측은 홍보 웹사이트에서 “노조를 설립하면 안전기준, 훈련, 휴식, 급여, 복리후생 등 근무 환경에 대한 단체교섭권을 갖게 될 것”이라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반면 아마존 측은 노조에 가입하면 근로자들은 매년 수백 달러의 회비를 내야 한다는 점을 부각하며 반대 투표를 독려하고 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