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타냐후, 바이든 취임 한달만에 통화…”훈훈했다”

2021년 2월 18일
업데이트: 2021년 2월 18일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지난달 20일 바이든 대통령 취임 후 근 한 달 만에 이뤄진 첫 전화 접촉이다.

이스라엘 총리실 측은 이날 성명을 통해 “한 시간가량 이어진 대화는 매우 우호적이고 훈훈했다”며 “두 지도자는 오랜 개인적인 유대관계를 확인하고 이스라엘과 미국의 공고한 관계를 더욱 강화하는 데 함께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지난달 20일 취임한 바이든 대통령이 취임 초기 전 세계 정상과 전화 접촉을 하면서도 중동의 우방인 이스라엘 총리에게 전화를 걸지 않자, 현지에서는 그 배경을 두고 다양한 해석이 나왔다.

일각에서는 바이든 대통령이 전임자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유달리 밀착한 네타냐후 총리에 대해 일부러 거리를 두는 것이라는 관측도 나왔다.

특히 네타냐후 총리는 바이든 대통령이 이끄는 미국 행정부가 트럼프 전 대통령이 일방적으로 파기했던 이란과 핵 합의 복원을 천명한데다, 이스라엘의 요르단강 서안 정착촌 건설까지 반대하지 않을까 조바심을 내왔다.

다만 네타냐후 총리는 현지 언론과 인터뷰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자신을 의도적으로 배제하려 한다는 일각의 의구심을 일축했다.

또 미국도 최근 중동 지역 지도자 가운데서는 가장 먼저 네타냐후 총리와 전화 통화를 할 것이라는 뜻을 밝혔다.

[연합]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