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바다서 부정선거 최소 3천건 적발…법무부에 보고”

하석원
2020년 11월 6일
업데이트: 2020년 11월 9일

대선 핵심 승부처로 떠오른 네바다주에서 3천건의 부정투표를 확인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네바다 공화당 소속 의원들은 5일(현지시각) 최소 3062건의 부정투표를 보고 받았다는 서한을 윌리엄 바 법무장관에게 보냈다고 밝혔다.

의원들은 공식 트위터 계정을 통해 “부정투표 숫자가 상당히 늘어날 것으로 예측한다”며 “네바다에서 (다른 곳으로) 이주한 후 투표권을 행사해 법을 위반한 것으로 보이는 수천명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네바다주에서 불법투표 3062건을 발견해 법무부에 고발했다는 네바다 공화당 트위터 게시물 | 트위터 화면 캡처

앞서 도널드 트럼프 재선 캠프 측은 다른 주로 이사한 후에도 투표해 선거법을 위반한 최소 수천 명에 대해 소송전 방침을 밝힌 바 있다.

폭스뉴스는 해당 서한을 입수해, 네바다 공화당 변호사들이 ‘국가 주소 변경 데이터베이스’와 대조했으며 주소지가 일치하지 않는 투표자 목록 60페이지 분량을 바 법무장관에게 전달했다고 보도했다.

또한 의원들은 라스베이거스 선거구를 포함하는 지역인 네바다주 클라크 카운티 선거당국에도 같은 내용의 서한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의원들은 앞으로 비슷한 불법투표가 더 발견될 것으로 예상하면서 “우편사기는 심각한 연방 범죄”라며 이 사안을 가볍게 다루지 않을 것임을 예고했다.

폭스뉴스는 또한 법무부가 범죄고발장을 접수했으며 정규적인 절차대로 처리할 것이라고 답했다고 전했다.

한편, 법무부와 네바다주 클라크 카운티는 에포크타임즈의 논평 요청에 즉각 응답하지 않았다.

추천